유에민쥔(岳敏君) 전시회 ‘한 시대를 웃다!’
상태바
유에민쥔(岳敏君) 전시회 ‘한 시대를 웃다!’
  • 이두섭 기자
  • 승인 2020.11.19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11월 20일부터 2021년 3월 28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5, 6 전시실
유에민쥔(岳敏君) 전시회 ‘한 시대를 웃다!’  / 사진_시사매거진 이두섭 기자
유에민쥔(岳敏君) 전시회 ‘한 시대를 웃다!’ / 사진_시사매거진 이두섭 기자

[시사매거진] 11월 20일부터 03월 28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 5, 6관에서 <유에민쥔(岳敏君) 한 시대를 웃다!>전이 열린다. 차이나 아방가르드의 선두주자로서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린 유에민쥔의 대표작부터 최신작까지 그의 작품세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다. 전시의 기획은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의 총감독 및 부산비엔날레 총감독을 지낸 윤재갑 상하이 하우 아트 뮤지엄(HOW Art Museum) 관장이 맡았다.

유에민쥔은 자신을 모델로 삼아 우스꽝스러운 포즈를 취한 채 실없이 웃는 얼굴의 인물을 화면에 반복적으로 등장시킨다. 두 눈을 질끈 감고 입을 활짝 벌리며 웃지만, 이것은 작가의 자조적 웃음이자 절망적인 사회를 허무와 풍자로 표현한 역설적 웃음이다.
전시는 국내외를 통틀어 최대 규모로 열리는 작가의 개인전이다. 전시는 시그니처 얼굴을 담는 유화작품부터 대규모 조형작품, 최근 선보이고 있는 꽃 형상의 얼굴을 그리는 작품까지, 유에민쥔의 예술세계 전반을 아우른다.

유에민쥔은 1962년 중국 헤이룽장성 다칭시에서 태어나 허베이 사범대학에서 회화를 공부했다. 교사로 일하던 중 일어난 천안문 사태에 혐오를 느끼고 1990년부터 베이징에서 화가로 등단해 현재까지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 냉소적 사실주의와 정치적 팝으로 대변되는 차이나 아방가르드를 대표하며 뇌리에 강하게 박히는 강렬한 작품을 꾸준히 제작하고 있다.

유에민쥔(岳敏君) 전시회 ‘한 시대를 웃다!’  / 사진_시사매거진 이두섭 기자
유에민쥔(岳敏君) 전시회 ‘한 시대를 웃다!’ / 사진_시사매거진 이두섭 기자

이두섭 기자 artist520@daum.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