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 부곡초 야구부 ‘희망’을 말하다!
상태바
의왕 부곡초 야구부 ‘희망’을 말하다!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10.23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우)과 의왕부곡초 이동진 감독(좌)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우)과 의왕부곡초 이동진 감독(좌)

[시사매거진] 한화 지명을 받은 의왕 부곡초 출신 김기중 선수가 신인 최초로 선행에 앞장선다.

라오스에서 야구를 하는 아이들을 위해 야구 유니폼 50벌을 기증하기로 했다. 이런 결심을 하게 된 계기는 이만수 감독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의왕 부곡초 이동진 감독은 이만수 감독과의 인연으로 그동안 재능기부에 동참하고 있었다.

올해도 라오스에 유니폼과 야구공, 배트를 기증할 예정인데 여기에 제자인 김기중 선수도 뜻을 같이 하기로 했다.

이동진 감독은 "제자들이 매년 프로에 진출하여 이런 선행에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지금도 좋은 선수들이 계속 나오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 중에서도 명품 수비를 자랑하는 충훈고 내야수 김민서 선수와 소래고 대형 타자 권민재 선수가 다음 유망주로 기대되고 있다.

이동진 감독은 “제자들이 좋은 실력만큼 훌륭한 인성을 가진 선수가 되길 바라며 김기중 선수를 필두로 이런 선행이 의왕 부곡초 야구부의 전통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앞으로의 계획을 묻자 이동진 감독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프로에서 선수를 육성해 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