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인문학교육고흥 분청사기 문화예술 특구 지정
상태바
담양 인문학교육고흥 분청사기 문화예술 특구 지정
  • 이지원 기자
  • 승인 2016.03.22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청 지원…2020년까지 875억 원 들여 특화산업 추진

[시사매거진]중소기업청이 신규 지정한 5개 지역특화발전특구에 담양 인문학교육 특구, 고흥 분청사기 문화예술 특구가 포함됐다고 전라남도가 지난 21일 밝혔다.

지역특구는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지역특화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일정 지역을 지역특구로 지정, ‘지역특화발전특구에 대한 규제특례법’의 129개 규제특례 조항을 적용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하는 제도다.

담양 인문학교육 특구의 경우 오는 2020년까지 총 234억 원을 들여 가사문학 등 인문학 콘텐츠 개발과 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특화산업을 추진하는 등 인문학 생태교육도시 구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2천 324억 원의 생산유발 및 3천 595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고흥 분청사기 문화예술 특구에는 2020년까지 총 641억 원이 투입된다. 분청사기터 발굴 및 전시 등 지역 관광자원을 육성, 1천 320억 원의 생산유발 및 796명의 고용 창출이 예상된다.

전라남도는 특구제도의 이점을 잘 활용하면 획일적으로 적용되는 각종 규제를 지역 실정에 맞게 완화할 수 있는 만큼, 전남의 풍부한 지역 특화자원의 고부가 가치화를 통해 산업을 발전시키는 계기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