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유 기간,모유’ 결심하면서 수유 텀과 수유량을 줄이면
상태바
‘단유 기간,모유’ 결심하면서 수유 텀과 수유량을 줄이면
  • 박세정 기자
  • 승인 2019.10.01 0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단유

[시사매거진=박세정 기자] 단유는 엄마의 건강상태, 아이의 먹는 습관 및 성장속도에 따라 최적의 단유시기는 조금씩 다를 수 있으므로 엄마의 현명한 결정이 필요하다.

단유를 결심하면서 수유 텀과 수유량을 줄이면 가슴에 모유가 차오르면서 젖몸살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때 즉각적인 쿨링케어로 가슴 열감 및 통증을 완화시켜주는 양배추크림이나 가슴에 붙이는 냉각젤쿨링팩같은 방법으로 도움을 받으면 수유 텀과 모유량을 줄이면서도 열감과 통증을 완화하고 젖몸살을 예방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하게 된다면 모유량이 급격하게 조절이 안될시 젖뭉침이 발생할 수가 있기때문에 서서히 간격을 두고 단유를 하는게 좋다.

생각하고 있는 엄마들이 단유에 대해 많이들 고민한다. 세계보건기구와 유니세프의 권장 모유수유기간은 1년이다. 그러나 모유수유를 시작 한 엄마들 중 50%가 한 달 안에 모유량이 부족해서, 엄마도 아기도 모유수유가ㅓ 너무힘들어서 오뮤수유를 그만둔다고 한다. 보통은 아기가 이유식을 시작하는 즈음인 6개월에서 1년 정도 되는 기간을 단유시기로 잡고 효과적인 단유방법을 찾으려는 사람들이 많다.

하게 되면서 가슴의 크기가 급격하게 변하기도 하는데 이때 단유 마사지를 해주면 리프팅 효과가 있어 짝 가슴의 균형을 맞추는데 도움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