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 북극곰’ 따른 홍수 범람과 아프리카에선 지독한 가뭄과 사막화 현상이
상태바
‘지구온난화 북극곰’ 따른 홍수 범람과 아프리카에선 지독한 가뭄과 사막화 현상이
  • 박세정 기자
  • 승인 2019.10.01 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구온난화

[시사매거진=박세정 기자] 지구온난화로 인한 피해는 어마어마하다. 이미 스위스의 산지 빙하 삼분의 일은 해빙되었고, 이에 따른 홍수 범람과 아프리카에선 지독한 가뭄과 사막화 현상이 대비되고 있다. 자연재해에 따른 질병에 따른 생태계 파괴도 이어지고 있다.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사막화, 산성비, 해수면 상승, 해양 산성화 등의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른 사례는 극지방(남극,북극)의 해빙속도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고도가 낮은 섬인 몰디브와 투발루가 해수면 상승으로 인해 가라앉고 있어 미래엔 사람이 살 수 없는 섬으로 바뀐다고 한다.

제일 큰 피해를 받는 동물 중 하나는 북극곰이다. 북극의 빙하가 녹으면서 북극곰이 먹이를 구하지 못하거나 고립되어 개체수가 빠르게 줄고 있다. 해수면 온도 상승으로 기후가 변하면서 발생한다.

지구 표면의 평균 온도가 상승하는 것이다. 지구온난화의 원인은 온실효과를 일으키는 온실기체가 유력한 원인으로 밝혀졌다. 이산화탄소가 그 중 가장 대표적이며, 인류의 산업화와 동시에 배출양은 증가하고 있다.

선진국을 중심으로 배출권 거래제도·청정개발체제 등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하는 등 경제에도 많은 영향을 미친다. 지구온난화로 인한 피해 사례는 오존 농도를 높여 극지방의 빙하의 해빙에 따른 해수면 상승, 이로 인한 해양 산성화와 동식물 대량 멸종등이 있다. 기후 변화로 인해 생태계를 파괴시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