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소암 증상’ 여름에도 긴 바지를 입고 편안한 신발을 신는 것이
상태바
‘난소암 증상’ 여름에도 긴 바지를 입고 편안한 신발을 신는 것이
  • 박세정 기자
  • 승인 2019.09.30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난소암

[시사매거진=주진현 기자] 난소암의 또 다른 원인으로는 서구화된 식습관, 첫 출산의 지연, 출산 횟수 및 모유수유 감소 등이 있다. 초경이 빠르고 폐경이 늦으면 배란횟수가 늘어나는데 이런 경우가 암 발병률이 더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난소암 치료 후 5년동안은 재발 우려가 높아 예정된 진료를 잘 받아야 한다. 림프절 절제술을 시행했을 경우에는 유방 아래 하복부, 골반, 하지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며, 뜸이나 침 시술 등을 피해야 한다. 여름에도 긴 바지를 입고 편안한 신발을 신는 것이 좋다. 사우나는 절대 피하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은 복통, 복부팽만감, 복부팽대, 복강내 종괴, 비정상적인 질출혈, 빈뇨, 배뇨곤란, 오심, 구토, 변비, 요통 등이 있다.

난소에서 발생하는 암을 가리키며 발생하는 조직에 따라 크게 상피세포암, 배세포종양, 그리고 성삭기질종양으로 구분된다.

진단하는 방법은 주로 혈액검사를 하지만, 수술적인 방법을 통해야 확정적으로 진단 내릴 수 있다. 난소암은 특징적으로 난소 상피, 즉 난소를 싸고 있는 막에서 발생하여, 암이 쉽게 복강 내로 전이될 수 있기 때문에 조기 진단도 어렵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