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종양 종류’ 예방할 수 있는 특별한 방법은
상태바
‘뇌종양 종류’ 예방할 수 있는 특별한 방법은
  • 박세정 기자
  • 승인 2019.09.27 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뇌종양

[시사매거진=주진현 기자] 뇌종양을 예방할 수 있는 특별한 방법은 없다. 조기진단만이 최선이다. 시력저하, 배뇨장애, 소화장애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 정신과, 안과, 비뇨기과 등에서 시간을 허비하여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아 적확한 진단이 중요하다.

두개골 내에 생기는 모든 종양을 말합니다. 뇌종양은 발생부위에 따라 원발성 뇌종양과 전이성 뇌종양으로 구분되며, 원발성 뇌종양은 다시 두 부류로 나뉘는데, 주변의 신경조직을 침윤하는 신경교종과 뇌조직을 침윤하지 않고 압박하는 비교종성 종양으로 나뉩니다. 다른 종양과 달리 종양이 두개골 안에서 성장한다.

뇌종양의 치료방법은 수술, 방사선 치료, 항암화학요법 등이 있는데, 수술을 원칙으로 한다. 그 밖에 유전자 치료, 광역학치료법, 온열요법 등도 있다. 수술 다음으로 효과가 있는 치료법은 방사선 치료입니다. 최근 방사선 수술법은 감마나이프법과 선형가속기를 이용한 방법 등이 있으며, 특히 뇌전이암과 재발성 뇌암 및 청신경초종 등에 탁월한 효과가 있습니다. 그리고 보다 선진화된 방법으로는 세기조절 방사선 치료(IMRT)와 양성자치료 등을 들 수 있습니다.

정확히 밝혀진 것이 없다. 1900년대 초, 기계충을 없애려고 머리에 방사선을 조사했는데 뇌종양이 발생하여 뇌종양과 방사선의 연관성이 보고된 바 있다. 또, 대부분 유전되거나 전염되는 병도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방사선 외에 화학물질, 바이러스, 뇌손상, 면역결핍, 등도 원인으로 언급되고 있다.

총 무게는 약 1,200~1,300 그램으로 크기는 양배추만하고 모양은 호두와 같으며 대뇌, 소뇌, 뇌간(숨골)으로 나눌 수 있다. 뇌는 매우 중요한 기관 중 하나여서 뇌막, 뇌척수액, 두개골 등으로 완벽하게 보호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