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암’ 기저세포암의 전이확률은 낮지만 편평세포암은 진행된 경우
상태바
‘피부암’ 기저세포암의 전이확률은 낮지만 편평세포암은 진행된 경우
  • 박세정 기자
  • 승인 2019.09.27 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피부암

[시사매거진=주진현 기자] 피부암은 계속 커져서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에는 피하와 근육, 심지어는 뼈에도 퍼질 수 있다. 기저세포암의 전이확률은 낮지만, 편평세포암은 진행된 경우 전이가 발생할 수 있다.

피부암을 예방하려면 햇빛에 과하게 노출되는 것을 피해야 한다. 특히 피부색이 옅은 사람은 어릴 때부터 조심해야하며, 광선각화증 같은 암 전구증세는 발견 즉시 치료해야 한다. 피부암은 자연치유가 되지 않기 때문에 이상이 있을 때는 즉시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병변 주위의 정상 피부조직을 일부 포함해 암을 제거하는 외과적 수술이 1차로 이뤄진다. 작은 병변은 냉동치료나 전기 소작술로 제거할 수 있지만 재발률은 외과적 수술에 비해 높은 편이다. 주로 얼굴이나 손등, 팔등, 귓바퀴의 피부가 손상되기 때문에 방사선 치료는 고려된다.

질환에 따라 차이가 있다. 오랫동안 햇빛에 과하게 노출되는 경우 자외선 B로 인해 표면 세포 손상이 발생하면서 암의 발생 위험을 증가시킨다. 하얀 피부, 금발 ,소아기의 주근깨, 피부암의 가족력, 면역억제제 사용 여부, 직업적/환경적 요인, 흑색종에서의 유전적 요인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