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사랑방, 봉선·수완동 집값, 적정가격 찾아가는 중
상태바
광주사랑방, 봉선·수완동 집값, 적정가격 찾아가는 중
  • 공성남 기자
  • 승인 2019.04.04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가·매매가격 상승세도 주춤
광주 주간 아파트매매 가격지수 (자료_사랑방신문 제공)

[시사매거진/광주전남=공성남 기자] ‘자고나면 치솟던’ 광주 주택시장이 안정세를 되찾고 있다.

지역 집값 상승을 이끌며 정부의 부동산 집중 모니터링지역으로까지 지정된 남구 봉선동과 광산구 수완동이 조정국면에 들어간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이는 광주·전남 부동산 포털 사랑방 부동산이 남구 봉선동과 광산구 수완동의 집값 흐름을 살펴본 결과다. 

◇ 오르던 가격 ‘잠잠’
3월 현재, 사랑방 부동산에 게재된 남구 봉선동 아파트의 매매 호가는 집값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해 9월에 비해 2.5%, 넉달 전인 지난해 11월보다는 2.6% 하락했다. 지난해 내내 이어지던 급등세가 멈추고 조정국면에 진입한 것이다. 

실제 봉선동 포스코더샵의 경우 전용면적 84㎡의 평균 호가는 평균 6억5천만원으로 지난해 9월 7억5천만원까지 치솟은 이후 안정세를 되찾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5억5천만원 수준이었다. 

봉선동 라인하이츠(전용 84㎡)도 지난해 3월 1억8천만원선에서 꾸준히 상승하며 9월 2억6천만원을 돌파, 최고치를 찍었다. 이곳은 연말부터 하락세로 전환해 지난달에는 2억5천만원대를 기록했다. 

광산구 수완동 역시 비슷한 흐름이다. 지난달 기준 수완동 아파트의 매매 호가는 지난해 11월보다 0.2%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거래량 (자료_사랑방신문 제공)

지역 주택시장 안정화는 한국감정원 자료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9월 한 주 만에 0.7~0.8%씩 오르던 광주 남구 아파트 가격은 상승폭이 점차 줄며 올해는 마이너스를 기록 중이다. 

광산구 역시 지난해 9월 일주일 새 0.76%가 올라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지만, 지난달부터는 줄곧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 매수·매도 시각차 거래절벽 불러와
이 같은 가격 변화는 지난해 8월 정부의 부동산 집중 모니터링지역 지정,  9·13대책 등이 시장에 영향을 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세 차익을 노리고 집을 사는 다주택자에 대한 엄격한 정책, 까다로워진 주택담보대출 조건 등 자금 확보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가격이 정점을 찍은 만큼 이제는 떨어질 것’이라고 기대하는 매수자와 ‘상승 여지가 남아있다’는 매도자 간 시각차까지 생기며 거래가 주춤한 것도 가격 하락 원인으로 꼽힌다. 

실제 한국감정원의 남구와 광산구 거래량을 분석해보면 올 2월 남구의 거래량은 190건에 그쳤다. 지난해 1월보다 40%가량 감소한 수치다. 전년 대비 거래량 역시 지난해 11월을 기점으로 하락세로 전환됐다. 광산구 역시 비슷한 사정이다. 지난 2월 거래량은 487건으로, 2018년 2월(595건)보다 약 20% 줄었다. 

사랑방 부동산 최현웅 팀장은 “남구·광산구의 주택가격이 진정세를 보이고 있어 투기과열지구·투기지역 지정 등의 추가 규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이 지역은 학군·생활편리성 등으로 수요요인이 꾸준해 급격한 하락보다는 점진적으로 적정가격을 찾아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