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밀양 초등생 실종사건 18시간만에 구조 돼.. 납치 용의자 검거 조사중
상태바
경남 밀양 초등생 실종사건 18시간만에 구조 돼.. 납치 용의자 검거 조사중
  • 김민건 기자
  • 승인 2018.07.1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김민건 기자] 경남 밀양에서 학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한 초등(3학년 여)학생이 실종됐다가 18시간 만에 경찰의 적극적인 수색 활동으로 인해 구조됐다.

어제 9일 오후 4시경 경남 밀양시 산외면 한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A(9세∙초등학교 3학년)양은 하교 중에 통학버스를 탔다. 그리고 A양은 집 근처의 마을회관 앞에서 통학버스를 내린 뒤 집으로 돌아가다 실종됐으며, 이날 오후 5시까지 A양이 귀가하지 않자 아버지는 딸이 귀가하지 않았다며 집 근처 파출소에 신고를 했다.

경찰은 CCTV를 통해 A양이 당일 오후 4시 5분께 스쿨버스에서 내리는 모습을 확인했으며, A양을 찾기 위해 기동대와 수색견 등을 투입해 마을 인근 실종 예상지역인 마을 중심으로 수색에 나섰으나 발견하지 못했다.

이어 경찰은 10일 오전 8시경 실종사건을 강력사건으로 공식 전환하고, 경찰기동대 1개 중대와 수색견, 국립과학수사관, 마을주민 등 150여 명을 투입해 마을 주변 비닐하우스와 공장 등을 대상으로 수색을 재개한 결과 이날 오전 10시께 마을 인근에서 수색하던 경찰관에 의해 A양을 발견했다.

A양은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 됐으며, 다행히 얼굴 등에 상처를 입긴 했지만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납치용의자 B씨를 붙잡아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