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 對 맥그리거의 머니게임
상태바
메이웨더 對 맥그리거의 머니게임
  • 주성진 기자
  • 승인 2017.08.2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 메이웨더 공식사이트)

(시사매거진 = 주성진기자) 복싱 세계 챔피언 출신 플로이드 메이웨더(40·미국)와 UFC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가 세기의 대결을 펼쳐졌다.

메이웨더와 맥그리거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12라운드 복싱 경기가 벌어졌으며 10R TKO로 메이웨더가 승리를 거두었다.

이 경기에 걸린 TV와 인터넷 중계권, 현장 티켓 등을 합한 매출은 7000억 원에 달하며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메이웨더와 맥그리거가 이번 경기를 통해 거머쥘 대전료만 해도 각각 2200억 원, 1100억 원이며 승부가 12라운드 판정으로 진행돼도 1초에 1억 원이 오가는 셈이다.

티켓 판매 수입도 약 6억 달러(6740억 원)로 추정된다. 미국 포브스는 T-모바일 아레나가 2만 명을 수용하며 입장권 가격이 500~1만 달러(약 56만~1128만 원)에 해당, 인터넷 사이트에서 500달러짜리 입장권이 1500~250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같이 추산했다.

경기장 밖에서도 해당 경기를 보려면 값을 지불해야 한다. 북미 지역에서는 89.95달러(약 10만 원) 수준으로 유료 결제를 해야 하며, 고화질(HD)로 보려면 1만 원을 추가해야 한다. 포브스는 500만여 가구가 메이웨더와 맥그리거의 경기를 볼 것으로 점쳤다. KBS, SPOTV 등 한국 방송사를 비롯해 전 세계 200여 방송사가 중계권을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