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마린스쿨, 인구유입 효과 ‘톡톡’
상태바
여수 마린스쿨, 인구유입 효과 ‘톡톡’
  • 이지원 기자
  • 승인 2017.03.21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린스쿨, 동력기구 조종·수상인명구조 무료 교육
▲ 지난달 20일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주철현 여수시장이 (사)한국해양소년단 전남동부연맹, (사)한국해양구조협회 전남동부지부와 마린스쿨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시사매거진]여수시의 해양레저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인 ‘여수 마린스쿨’이 인구유입에도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동력수상레저기구 제2급 조종면허’와 ‘수상인명구조자격’ 취득 교육을 무료로 받을 수 있는 마린스쿨의 참여자격이 여수시민이기 때문이다.

시는 자격취득자 중 희망자를 해양레저스포츠 교육·체험교실 운영요원, 해수욕장 수상안전관리요원 등으로 활용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이달에는 전남대학교 여수캠퍼스 해양경찰학과 학생 35명이 수상인명구조자격 교육을 받기 위해 인천광역시 등에서 여수로 주소를 옮겼다.

올해 모집인원이 총 200명인 것을 감안하면 앞으로도 인구유입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마린스쿨 운영을 위해 지난달 20일 (사)한국해양소년단 전남동부연맹, (사)한국해양구조협회 전남동부지부와 위탁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는 제1기 참여자 모집도 완료했다.

시 관계자는 “여수 마린스쿨 운영을 통해 해양레저스포츠 붐을 조성하고, 해양레저스포츠 산업화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도 창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