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신흥 조선해양산업 빅마켓 인도네시아 시장 공략
상태바
부산시, 신흥 조선해양산업 빅마켓 인도네시아 시장 공략
  • 성장미
  • 승인 2017.02.16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조선사협회와 한국조선해양기자재협동조합간 상호협력 MOU 체결
▲ 부산광역시

[시사매거진]부산시는 조선해양기자재 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지역에 ‘2017 부산조선기자재 인도네시아 시장개척단’을 파견하여 무역상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무역상담회는 부산광역시 주최로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KOMEA), 부산경제진흥원, 코트라 총 3개 기관이 공동으로 주관하며, 부산 지역에 소재한 조선해양기자재기업 11개사가 참여,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지역의 우수한 바이어와의 맞춤형 구매 상담 주선을 통한 지역 수출 증대 및 조선해양기자재산업 활성화를 위해 추진되었다.

시장개척단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무역상담회는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조선사 PT.PAL을 포함한 31개 바이어가 참가하여 부산 소재 조선해양기자재기업인 비아이피(주), ㈜광산 등과 81건의 상담이 진행되었다.

이어 이번 시장개척단 주관기관인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KOMEA)과 인도네시아 조선협회(IPERINDO)는 상호 기술·전문인력 교류, 교역 확대 등을 주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여 앞으로 부산조선기자재 업체의 인도네시아 조선해양산업 진출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나아가 양국 기업간 합작하여 선박을 건조하는 차원까지의 실질적인 협력으로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시장개척단이 파견되는 인도네시아 수라바야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강력한 조선산업 활성화 정책의 중심지로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조선사인 PT.PAL을 필두로 PT.DPS 등 조선기자재 수요가 가속화 되고 있는 지역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번 아세안 신흥시장 개척 순방 기간 중 이날 상담회가 열리는 샹그릴라 호텔을 방문하여 부산기업들을 격려하고 인도네시아 조선협회와의 MOU 체결식에 참가하여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 국의 조선기자재산업의 발전과 글로벌 교류가 확대되어 부산의 조선산업 위기를 극복하는데 일조가 되기를 바라며, 우리시도 지속적인 사후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