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부산시장, 성장잠재력이 큰 아세안 신흥시장 개척
상태바
서병수 부산시장, 성장잠재력이 큰 아세안 신흥시장 개척
  • 명재국
  • 승인 2017.02.09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 12. ∼ 2. 18. 5박 7일 일정으로 싱가포르, 수라바야, 자카르카, 방콕 방문
▲ 부산광역시

[시사매거진]부산시는 서병수 부산시장이 인구 세계 3위(6억 3,000만명), 국내총생산 세계 7위(2조 4,355억 달러), 평균 연령 29세의 성장 잠재력이 큰 아세안 신흥시장 개척과 실질적 교류협력 증진을 위하여 오는 12일부터 18일까지 5박 7일 일정으로 싱가포르, 수라바야, 자카르타, 방콕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아세안 순방 주요일정은 ▷부산조선기자재 인도네시아 무역상담회 개최 ▷ 인도네시아조선협회와 MOU체결 ▷인도네시아 신발협회와 MOU체결 ▷태국 드라마와 연계 부산관광설명회 개최 ▷아세안 사회문화 사무차장, 수라바야시장, 방콕시장 면담 등으로 이뤄진다.

서 시장은 첫 방문지인 싱가포르에서 북항재개발 관련 적극적인 투자의향을 밝히고 있는 조지 타나시예비치 마리나베이샌즈 CEO를 만나고 복합리조트인 리조트월드센토사도 둘러볼 예정이다.

또한, PSA인터내셔널그룹 탄 총 맹 CEO를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싱가포르중화총상회 리우타이산 부회장을 만나 싱가포르 중화총상회가 보유하고 있는 대규모 금융단체회원사가 부산 금융도시 및 동부산 관광개발에 투자 가능성을 타진하고 동남아 화상기업과 부산 기업 간 비즈니스 교류 확대를 위한 협력사업 추진을 제안할 계획이다.

인도네시아 최대 조선소들이 위치한 수라바야에서는 최근 조선·해양산업의 위기 타개를 위한 무역상담회 개최와 작년 10월 인도네시아 선주협회 간 MOU체결에 이어 인도네시아조선협회와도 상호협력 MOU를 체결하여 인도네시아 진출에 대한 교두보를 마련한다.

또한 자카르타에서는 2006년 인도네시아 신발제조업에 뛰어들어 연매출 4천억까지 끌어올린 부산업체 파크랜드를 둘러본 후 신발산업진흥센터와 인도네시아 신발협회 간 MOU 체결 등 부산의 대표산업인 조선기자재, 신발 등의 대 인니 진출 판로 확보에 주력할 예정이다.

그리고 인도네시아 홈쇼핑업체와의 계약을 통하여 부산지역의 우수한 식품, 화장품, 주방용품 등 소비재 업체를 발굴하여 인도네시아 시장을 두드린다.

특히, 올해는 아세안 창설(1967.8.8) 50주년이며 2014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후속사업으로 부산에 건립하고 있는 아세안문화원 개관(10월)을 앞두고 있어 아세안과 부산시에 뜻깊은 한 해로 아세안 사회문화 사무차장을 만나 부산-아세안 간 문화 및 경제협력 증진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방콕시장 면담과 더불어 방콕에서 개최하는 부산 촬영 태국 드라마 ‘아내(The Leagl Wife)’ 연계 부산관광설명회와 기자회견은 부산을 찾는 아세안 관광객이 최근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시기적절한 시점에 개최되어 아세안 관광객 유치에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서병수 부산시장의 아세안 순방은 아세안문화원 개관을 앞두고 아세안 6개국과 자매·우호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부산의 위상 제고와 함께 부산기업의 아세안 시장 진출 교두보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