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유엔기구와 아태국가 국제연수 협력사업
상태바
도.유엔기구와 아태국가 국제연수 협력사업
  • 조윤정
  • 승인 2017.01.24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유엔 해비타트 아태지역 역량개발 공동협력사업 3단계 협약식 개최
▲ 강원도

[시사매거진]강원도와 유엔 해비타트(UN-HABITAT)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아태지역 역량개발협력사업 협약식이 24일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아이사 키라보 카시이라(Ms. Aisa Kirabo Kacyira) 유엔 해비타트 부사무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에서 개최된다고 강원도는 밝혔다.

강원도와 유엔 해비타트간 아태지역 역량개발 공동협력 사업은 지난 10년간의 1단계(07~11) 및 2단계(12~16) 협력사업에 이어 2017년부터2021년까지 향후 5년간 보다 발전적이고 내실있는 제3단계 협력사업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유엔 해비타트에 따르면, 강원도는 상호 호혜적인 협약을 통해 공동협력 사업을 추진하는 전 세계 유일한 지역정부로서 단기간에 아태지역에서 대표적인 역량강화 국제연수 사업으로 자리매김 하였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협력 모델로 발전할 수 있도록 공동 협력해 준 것에 대한 그간의 강원도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오랜 친구이자 파트너로 향후 유엔이 추진하는 차세대 국제개발목표(Post 2015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달성에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요청했다.

특히, 이번 3단계 공동협력 사업은 기존의 공동 연수사업에 더하여 도 + 도내기업 + 해외 지역사회가 공동으로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실질적 프로그램 개발 등 보다 “지역화”에 중점을 둔 내실있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는 데 그 의의가 있다.

더불어 이번 3단계 공동협력 협약을 계기로 강원도는 지금까지 국제도시훈련센터에서 연수과정을 수료한 연수생(해외 중앙 및 지방정부 공무원, 지방의회 의원, 공기업 전문가, 대학교수 등)으로 구축된 글로벌 인적 네트워크인“IUTC 총동창회”(2013.4월 구축, 아시아태평양 국가 34개국 1,630명)를 활용하여 강원도 관광·문화산업 홍보 활동을 강화하여 교류 저변을 확대하고 도내 기업의 해외 시장 판로 및 수출 개척에 필요한 해외시장 조사 등에 있어서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경제협력을 도출해 낼 계획이며 온오프라인을 활용한 다양하고 이색적인 이벤트 홍보활동을 통해 아태지역 국가에 2018평창동계올림픽 붐 조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이번 도와 유엔 해비타트간의 아태지역 역량개발 공동협력 사업은 아시아라는 잠재력이 큰 새로운 무대에서 ‘평화’와 ‘번영’으로 대표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정신과 일맥상통 한다고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유엔 기구와 지속발전 가능한 협력을 통해 아태지역 발전에 강원도가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