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북극항로 운항 개시
상태바
아시아나항공, 북극항로 운항 개시
  • 백아름 기자
  • 승인 2009.12.1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부터 미국 동부→인천 비행시간 30분 단축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10일부터 뉴욕·시카고 노선 입국편에 대해 북극항로 운항을 개시한다.

이는 지난 5월 한·러 항공회담에서 북극항로 영공통과권을 주 30회에서 60회로 확대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후속조치라고 국토해양부는 밝혔다.

현재 북극항로는 미국, 중국, 캐나다 등 10개 외국항공사가 이용하며 대한항공이 5개 노선에 주 40회 운항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12번째가 된다.

국토해양부는 사전에 항공기 비행절차, 정비지원체계, 필수항법장비 탑재 여부, 항공기 통신능력 등 북극항로 운항에 따른 안전 적합성 검사를 실시했다.

북극항로와 캄차카항로 노선 비교

해당항공사는 매 비행편마다 상층풍, 외기온도, 방사선 영향 등 기상상태를 고려해 북극항로와 타 일반항로(캄차카 항로)중 운항 결정할 수 있다.

북극 항로는 북미 중·동부지역을 출발해 러시아 동북지역과 하얼빈, 대련, 서해를 거쳐 인천에 이르며, 캄차카 항로는 알래스카 앵커리지와 캄차카, 동해를 거쳐 인천에 도착한다.

국토해양부는 아시아나항공의 북극 항로 운항으로, 북미 중·동부까지 비행시간은 약 30분 단축된 13시간 36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해 연간 약 13억원 가량의 연료비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