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기원 창업지원센터 청년창업 순항… 매출 8천만 원 돌파
상태바
융기원 창업지원센터 청년창업 순항… 매출 8천만 원 돌파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6.08.30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한 창업인프라와 창업교육, 경기도 청년창업 성공 견인
▲ 출처 : 융기원_창업지원센터_대학생_창업팀
[시사매거진]지난 5월부터 운영 중인 ‘경기도 대학생 창업지원사업’ 성과가 3개월만에 가시화되고 있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하 융기원, 원장:박태현)은 경기도 지원사업으로‘창업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창업지원센터에 근무하는 경기도 대학생 창업팀 매출이 8월 현재 8천만 원을 돌파하면서 순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융기원 창업지원센터에는 융합기술 아이디어로 선발된 경기도 대학생 총40개 예비창업팀(총140여명)이 꿈을 실현하기 위해 도전하고 있다.

이 중 총 27개팀이 사업자 등록을 내고 창업하는데 성공해 11명의 인력을 채용하는 등 총 109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총 매출액은 8천만 원을 돌파했고, 특허출원 10건, 상표출원 8건, 디자인 출원 8건 등 성과를 내고 있다.

금 연소셜 어플리케이션 ‘탈보르’의 와우엘은(대표:박훈정) 앱을 개발해 오는 10월 공식 출시예정으로 자체 기술력을 활용한 비즈니스를 통해 첫 매출을 달성했다.

자동차 정비 앱/웹 플랫폼 ‘카랑’ 서비스를 런칭한 (주)마인디스(대표:박종관)는 특허 및 상표출원 각 1건을 완료한 가운데 매월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 관련 스타트업과 MOU를 체결하는 등 사업영역 확장을 위해 노력 중이다.

패션마스크를 개발한 ‘애올’은(대표:김아현) 패션마스크 디자인출원 8건, 상표출원 1건을 완료한 가운데 10월 시제품제작 및 생산을 본격 앞두고 있다. 도내 중견기업으로부터 2천만 원 상당의 투자유치를 거뒀고, 뉴욕 입점의향서를 체결해 해외진출까지 앞두고 있다.

개인맞춤형 생활한복 ‘우수한복(대표:천진우)’은 온라인서비스를 본격 런칭하고(igoree.com) 생활한복 브랜드 6개사의 입점을 완료해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 태국 스타트업과 합작해 태국 전통원단을 제공받아 9월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라 매출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이밖에도 혈당관리 어플리케이션 ‘닥터다이어리’(대표:이은솔)는 특허 및 상표출원 각 1건씩 등록 완료하고, 지난 7월 SK창업경진대회 우수상을 수상하고 영국 학회로부터 논문발표 초청을 받는 등 큰 관심을 받았다.

가상현실을 뛰어넘는 증강현실 기술을 보유한 ‘아이어(EYEAR)’(대표:이상국)는 청각장애인 의사소통에 필요한 텍스트 영상을 증강현실 기술로 눈앞에 보여주는 ‘스마트안경’을 개발해 오는 11월 시제품 본격 출시할 예정으로 벌써부터 투자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융기원 박태현 원장은“최근 융기원 창업지원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도내 대학생들이 다양한 창업아이템으로 벌써부터 창업 성공에 가까운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어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원장은 이어 “이러한 성과는 우수한 아이디어를 가진 젊은이들의 힘찬 도전과 열정의 결과이며 아울러, 다양하고 자유로운 분위기의 창업공간과 서울대 협력의 1:1 창업지도교수제, 멘토링제 등 차별적 교육지원 등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