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조, 서하준의 덫에 걸려 진짜 김민수 실토!
상태바
장승조, 서하준의 덫에 걸려 진짜 김민수 실토!
  • 김현기 실장
  • 승인 2016.05.1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하준, 가짜 블랙박스 복사본으로 장승조 유인
▲ 출처:SBS

[시사매거진]현태(서하준 분)가 만든 함정을 교묘하게 빠져나가던 재영(장승조 분)이 드디어 결정적인 덫에 빠진다.

오는 20일 방송될 100회에서 현태는 송 원장의 장례를 치른 후 재영을 찾아가 어릴 적 사진을 보여주며 “이 사진을 기억하냐?”고 묻는다. 예상대로 모른 척 발뺌을 하는 재영을 향해 현태는 ‘진실은 곧 밝혀질 것’이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한다.

사진의 진실을 말해 줄 수 있는 박 회장(길용우 분)이 깨어날 기미가 보이지 않자 현태(서하준 분)는 답답하기만 하다. 현태는 마지막 수단으로 장미를 이용해 재영을 유인할 덫을 놓는다. 재영을 찾아간 장미는 팔봉이가 준 블랙박스 복사본을 가지고 있다며 돈을 준비해 오라고 협박한다.

불안한 재영은 돈이 든 서류 가방을 들고 은밀한 장소에서 장미를 만나 USB를 건네받는다. 그때 현장을 덮친 현태는 “원장님을 죽이면서까지 당신이 숨기려는 진짜 김민수가 누구냐?”고 재영을 다그친다. 그제야 현태가 꾸민 짓이란 것을 알아챈 재영은 화가 나서 “네가 바로 김민수야!”라고 실토한다.

SBS 아침연속극 <내 사위의 여자>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8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