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나한테 줄 많이 섰다”
상태바
“요새 나한테 줄 많이 섰다”
  • 김현기 실장
  • 승인 2016.05.1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흥국-조세호, ‘불참 콤비’ 만남 성사!
▲ 사진제공 : KBS 2TV <해피투게더3>

[시사매거진]‘해피투게더3’에서 요즘 예능계의 핫한 콤비 김흥국-조세호의 만남이 성사됐다.

새 단장과 함께 기분 좋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의 19일 방송은 ‘1등부터 꼴등까지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김고은-김희원, 영화 감독 겸 배우 양익준, 가수 김흥국이 출연해 꾸밈없고 유쾌한 토크로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할 예정.

이 가운데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일명 ‘예능 치트키’라고 불리는 가수 겸 방송인 김흥국이 출연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김흥국은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조세호에게 뜬금없이 “안재욱 결혼식에 왜 안 왔냐?”고 질문해, 조세호를 일약 ‘프로불참러’로 만들어낸 장본인. 이에 ‘해투’에서 성사된 김흥국과 조세호의 재회에 기대감이 한껏 높아졌다.

이날 김흥국은 ‘예능 치트키’라는 별명답게 등장과 동시에 정제되지 않은 입담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김흥국은 “조세호가 뜨고 나서 다들 나한테 줄을 서고 있다”면서 예능계 ‘미다스의 손’의 위엄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요즘 (내 스케줄이) 아이돌이다. 한류”라면서 최근 높아진 인기에 대해 다소 과한(?) 자부심을 드러내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김흥국은 자신이 건져 올린 ‘예능 월척’ 조세호를 향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김흥국은 “조세호가 떠서 기분이 너무 좋다. 조세호가 그 동안 되는 게 없다고 맨날 울었다”면서 흐뭇한 심경을 내비쳤고, 이에 조세호는 “요즘 (김흥국이) 나에게 1일 1문자를 하신다”고 고백하며 명실상부한 ‘흥라인’임을 인증했다.

한편 이날 ‘해투’에서는 오히려 김흥국의 불참 의혹을 제기해 눈길을 끌었다. MC 유재석이 김흥국을 향해 “제 결혼식에는 왜 안 왔냐”고 섭섭함을 드러낸 것. 김흥국은 “무슨 소리냐. 딸까지 데리고 갔다”며 억울함을 호소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이에 ‘흥궈신’ 김흥국의 활약에 한층 후끈하게 달아오를 ‘해피투게더3 1등부터 꼴등까지’ 특집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오늘(19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