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윤석열 향해 “당당하고 떳떳해야 한다” 비판
상태바
양승조 충남지사, 윤석열 향해 “당당하고 떳떳해야 한다” 비판
  • 임정빈 기자
  • 승인 2021.04.08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개혁은 멈출 수 없다. 케케묵은 낡은 관행이라는 적폐도 반드시 도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개혁은 멈출 수 없다. 케케묵은 낡은 관행이라는 적폐도 반드시 도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사매거진] 양승조 충남지사의 대선행보가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그동안 신중한 언행으로 ‘선비 지사’라는 별명을 듣던 양 지사가 최근 각종 현안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양 지사는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개혁은 멈출 수 없다. 케케묵은 낡은 관행이라는 적폐도 반드시 도려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또한 “공정은 누구에게나 공정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윤석열 전검찰총장의 위선적 태도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전검찰총장의 ‘장모 부동산 의혹’에 대한 부정직하고 위선적인 행태는 낯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하고, “‘경작목적으로만 살 수 있는 농지를, 아파트 건설분양을 목적으로 샀다’는 의혹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양 지사는 “윤 전총장은 그동안 입버릇처럼 ‘법대로 공정한 집행’을 외쳐왔다. 국민 앞에 솔직하고 투명한 ‘공정’만이 정답이고 해답"이라며, “자기성찰 없는 공정은 분열만 키울 뿐"이라면서 "국민 누구에게나 당당하고 떳떳해야 한다”고 윤 전총장의 해명을 촉구했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충청대망론을 둘러싼 양승조 지사와 윤석열 전검찰총장의 진검승부에 대한 다양한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이번 양승조 지사의 메시지 배경에 대한 세간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