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부산진서 서면지구대, 17층 난간 위 자살기도자 극적 구조
상태바
[속보] 부산진서 서면지구대, 17층 난간 위 자살기도자 극적 구조
  • 한창기 기자
  • 승인 2021.03.28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12시35분쯤 17층 난간에 걸터 앉아 있는 A씨 요구조자를 발견하고 경찰이 눈치채지 못하게 몰래 다가가 몸을 안고 끌어내려 구조해 안전을 확보했다.(사진_부산진 서면지구대)
28일 12시35분쯤 17층 난간에 걸터 앉아 있는 A씨 요구조자를 발견하고 경찰이 눈치채지 못하게 몰래 다가가 몸을 안고 끌어내려 구조해 안전을 확보했다.(사진_부산진 서면지구대)

[시사매거진] 부산진경찰서 서면지구대는 28일 오후 12시35분쯤 부산진구에 위치한 한 오피스텔 17층 난간에서 뛰어내리기 직전의 자살기도자 A씨(31. 여)를 긴급구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A씨는 오피스텔 건물 17층 난간 위에 걸터앉아 자신이 죽으면 사체처리를 해달라는 요구를 하고, 뛰어내리려는 급박한 상황에서 신속히 도착한 경찰관이 몰래 다가가 요구조자의 몸을 안고 끌어내려 자살을 예방했다.

경찰은 A씨와 지구대로 동행한 후 끈질긴 설득으로 평소 우울증 등 약을 복용한 사실을 확인했다.

한편 A씨는 대남병원에 응급입원 조치했으며, 안정되는 대로 천안에 거주하는 부모에게 인계할 예정이다.

한창기 기자 aegookja@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