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명철 원장 의학칼럼] 라섹부작용 확률을 줄이려면 정확한 검사가 바탕이 되어야
상태바
[송명철 원장 의학칼럼] 라섹부작용 확률을 줄이려면 정확한 검사가 바탕이 되어야
  • 김민건 기자
  • 승인 2021.03.16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 시력교정술이 보편화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라식이나 라섹 등의 시력교정술에 대해 한 번쯤 생각해보거나 실제로 수술을 받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수술에 대한 당장의 기대감에 수술 후 부작용에 대해서는 간과하는 이들이 많다.

다양한 시력교정술 가운데 외부충격에도 강하고 매우 안정적인 결과를 자랑하는 라섹수술의 특성상 많은 이들이 라섹수술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지만, 라섹 역시 다른 수술들과 마찬가지로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 안구건조증, 야간 빛 번짐, 원추각막증 등이 대표적인 라섹의 부작용이라고 할 수 있다.

안구건조증은 레이저로 각막의 일부를 깎아내는 시력교정수술 시 눈물신경층이 손상되어 수술 전보다 증가하게 된다. 수술 후 6개월이 지나면서 수술 전의 눈물신경층으로 회복이 되는데 회복기간 동안에는 인공눈물 및 안약점안, 충분한 수분섭취, 따뜻한 찜질 등의 꼼꼼한 눈관리를 함께 병행하여 불편함을 줄일 수 있다.

야간 빛번짐은 시력이 정상이면서 안과 검사에서도 이상 소견이 발견되지 않는다면 개선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때문에 이러한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이 높은 눈인지 면밀히 검사를 해보고 빛번짐을 최소화하는 비구면 각막절삭 방식의 라섹수술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동공이 큰 편이거나 고도근시, 난시, 각막 염증이나 외상으로 인한 흉터가 있는 눈 등은 빛번짐 부작용의 확률이 높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라섹수술 전 렌즈를 사용하고 있던 경우라면 렌즈에 의해 눌렸던 각막이 완전히 돌아올 때까지 충분한 렌즈 중단 기간을 충분히 가져야 한다.

사진_강남밝은명안과 송명철 원장
사진_강남밝은명안과 송명철 원장

그렇지 못한 상태에서 수술을 하게 될 경우에는 정확한 검사가 어려워 원추각막증 등 예상치 못한 부작용을 겪을 수 있다. 또한 수술 후 과교정이나 저교정의 확률도 높아진다.

이러한 라섹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수술 전 철저한 검사를 통해 자신의 눈에 대해 정확하게 파악을 해야 한다. 각막 CT를 통해 각막지형도를 파악하고 각막이 얼마나 강한지, 점성, 탄성도와 같은 생체역학적 요소에 대해서도 필수적으로 정밀검사를 진행해야 한다.

강남밝은명안과의 송명철 원장은 “렌즈 착용으로 인한 눌림이나 부종 등으로 각막의 상태가 변형됐다면 당일 수술 자체가 불가능하다.”라며, “0.001%의 부작용 확률도 놓치지 않도록 안전을 최우선시 하는 라섹 의료진을 선택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글/도움 : 강남밝은명안과 송명철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