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카운티, 다양한 캐디 지원 프로그램 통해 상생 문화 선도
상태바
골프존카운티, 다양한 캐디 지원 프로그램 통해 상생 문화 선도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1.03.16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골프존카운티, 캐디 양성 및 이색 복지 혜택 통해 캐디 상생 문화 선도…꾸준한 사회 공헌과 즐거운 근무 환경 조성

- 2/26(금), 제7기 ‘북한이탈주민 캐디 양성 프로그램’ 수료식 진행…2015년부터 지속적으로 경제적 자립 지원 발판 다져

- 3/2(화), 제7회 골프존카운티 캐디 골프 대회 ‘그린라이프’ 결선 개최…골프존카운티만의 이색 캐디 복지 문화로 자리매김

지난 3월 2일(화),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가운데 골프존 GLF(Golfzon Live Festival)를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된 제7회 ‘골프라이프’ 캐디 골프 대회 중부사업부 부문에서 개인 우수상을 차지한 (오른쪽) 한경 캐디가 포
지난 3월 2일(화),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가운데 골프존 GLF(Golfzon Live Festival)를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된 제7회 ‘골프라이프’ 캐디 골프 대회 중부사업부 부문에서 개인 우수상을 차지한 (오른쪽) 한경 캐디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시사매거진]골프코스 토탈 서비스 기업 골프존카운티(대표이사 서상현)는 캐디 양성 및 이색 복지 혜택을 통해 캐디와 상생할 수 있는 문화 형성에 앞장서고 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골프존카운티는 2015년부터 7년간 꾸준히 ‘북한이탈주민 캐디 양성 프로그램’과 캐디 골프 대회 ‘그린라이프’ 등을 진행하며 안전하고 편안한 라운드를 위해 힘써주는 캐디에 대한 끊임없는 관심을 보여왔다. 특히, 직업에 대한 이해도와 전문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인적 네트워크의 활성화로 만족스러운 근무 환경 구축에 우선점을 뒀다.

올해로 7기를 맞은 북한이탈주민 캐디 양성 프로그램은 북한이탈주민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골프 캐디 전문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자립을 돕고 있다. 또한 체계적인 캐디 교육 프로그램 및 교육비 지원을 통해 교육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고 있다. 본 프로그램은 2014년 12월, 남북하나재단과 체결한 캐디양성 시범사업으로 지난달 골프존카운티 화랑과 청통에서 배출된 총 16명의 수료자를 포함해 현재까지 약 70여 명의 수료생을 배출해내며 골프장에 부족한 인력을 수급하고 북한이탈주민들의 지역 사회 정착에 앞장서고 있다.

자사 운영 골프장에 근무하는 캐디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한 캐디 골프 대회 ‘그린라이프’도 매해 개최하며 다 같이 즐길 수 있는 문화 또한 선보이고 있다. 매해 필드 라운드로 실시했던 본 대회는 올해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골프존 GLF(Golfzon Live Festival)를 통해 비대면으로 지난 2월 초부터 3월 초까지 예선과 결선을 진행했으며 우승팀, 우승자에게는 각 사업부별 캐디 복지를 위해 사용할 수 있는 상금과 상품을 수여했다. 총 273명의 캐디가 참가해 직접적인 골프 경험을 쌓으며 현장 활동 역량을 발전시키고 내부 결속력을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제7회 그린라이프 중부사업부 부문에서 개인 우수상을 차지한 한경 캐디는 “골프존카운티만의 캐디 골프 대회 참가를 통해 캐디라는 직업의 공통성을 기반으로 공동체 의식과 소속감을 느낄 수 있었다”라며 “또한 실제 라운드를 경험할 수 있어 즐거운 시간은 물론 고객 니즈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아 보람차다”라고 전했다.

골프존카운티 서상현 대표이사는 “골프존카운티는 라운드 진행에 힘써주시는 캐디분들이 더욱 안정적인 환경에서 근무하실 수 있도록 근로 환경 개선에 힘쓰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골프존카운티 골프장을 찾아주시는 고객분들께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캐디분들과 상호 협력하며 지속적으로 방법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골프존카운티는 두 개의 프로그램 외에도 캐디들의 라운드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며, 9홀 라운드 시 5천 원의 이용료를 받아 모인 금액을 연말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돕는 데 사용하는 등 캐디 복지와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다방면으로 힘쓰고 있다.

김성민 기자  ksm950080@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