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자리재단, 여성창업 성공사례 공유 위한 간담회 개최
상태바
경기도 일자리재단, 여성창업 성공사례 공유 위한 간담회 개최
  • 임지훈 기자
  • 승인 2021.03.0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 여성창업인을 격려하고 성공사례를 공유하기 위한 ‘경기 여성창업인 온라인 간담회’가 경기도 일자리재단 주관으로 개최 됐다. 경기도일자리재단 제윤경 대표이사는 5일 경기도청에서 진행된 ‘경기 여성창업인 온라인 간담회’에 참석해 도 내 여성창업인의 코로나19 극복기와 사업성공비결을 공유‧확산하는 시간을 가졌다.

재단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함께 여성창업인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지며, 1,390만 경기도민의 일자리를 위한 광역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공공기관으로의 책임을 다하고자 한다며 이번 간담회 참석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생활방역물품으로 미국시장에 진출해 ‘1백만불 수출의 탑’ 대통령상 수상의 성과를 거둔 ‘㈜쓰리씨랩’ 김지수 대표 ▲전년도 대비 250% 매출신장을 기록한 친환경 주방도구 제조업체 ‘괜찮은곳’ 전미란 대표 ▲일본 온라인마켓에서 파워셀러에 등극한 전자상거래업체 ‘클레어드’ 정애경 대표 ▲맥주담금박을 재활용한 씨리얼바 제조 아이디어로 작년 ‘경기여성창업리그’ 최우수상을 수상한 ‘아레테’ 강보라 대표 등이 참석했다.

성공사례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쓰리씨랩’ 김지수 대표는 “해외수출에 대한 정보가 많지 않아 어려움이 있었는데, 경기도의 여성창업 입주기업에 대한 수출상품 패키지 디자인 지원 등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성공사례 발표에 이어 경기도일자리재단 제윤경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심각한 고용한파 속에서도 여성 창업인들은 뛰어난 통찰력을 발휘해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해냈다”며, “재단은 앞으로도 뛰어난 창업인들의 성공사례가 나올 수 있도록 창업을 준비하거나 진행 중인 모든 분들을 계속해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재단은 여성창업지원플랫폼 ‘꿈마루’를 통해 도내 여성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창업상담 및 교육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입주기업에게는 개별 사무공간과 시제품 제작 등에 소요되는 사업화지원금 지급, 마케팅 상담 등 경영에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중이다.

또한, 1999년부터 입주기업을 모집하기 시작해 지난 2020년까지 총 234개 입주기업의 창업을 지원했고, 현재까지 총 108개의 기업이 생존중이다. 입주기업 생존률 최근 5년 평균은 93.2%로 나타났다.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앞으로도 더 많은 경력단절여성들의 취업 및 창업을 다양한 방면으로 지원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재단의 취‧창업 지원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꿈마루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재단 여성능력개발본부로 문의하면 된다.

 

임지훈 기자 cjs1210@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