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중기청, 부산지역 '벤처천억기업' 달성 26개사에 달해
상태바
부산중기청, 부산지역 '벤처천억기업' 달성 26개사에 달해
  • 한창기 기자
  • 승인 2021.03.05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벤처천억기업' 3개사 ㈜파나시아, ㈜펠릭스테크, 티씨이(주)
매출액 1조 원 넘는 '벤처천억기업' 부산 소재 ㈜성우하이텍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현판.(사진_한창기 기자)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현판.(사진_한창기 기자)

[시사매거진]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하 부산중기청)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에서 발표한 ‘2020년 벤처천억기업조사’ 결과에 따라 2019년 말 기준 매출 1000억 원 이상 달성한 부산지역 벤처천억기업이 26개사에 달한다고 5일 밝혔다. 

26개 부산지역 벤처천억기업 연매출 1000억 원 달성 횟수는 평균 9.4회이며, 이 중 ㈜성우하이텍은 ‘19년 매출액이 1조2180억 원으로 전국 벤처천억기업(617개사) 중에서 매출규모 8위를 차지했다.

2019년 매출 1000억 원을 최초 달성해 벤처천억기업으로 신규 진입한 기업은 ㈜파나시아, ㈜펠릭스테크, 티씨이(주) 3개사이며, 이들 기업은 스마트공장 등 혁신성장을 통해 매출을 확대해왔다.

부산지역 신규 벤처천억기업 3개사를 살펴보면, ㈜파나시아는 선박평형수 처리장치 부문 세계적인 독자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핵심 부품 로봇 자동화 생산 등을 우수사례로 인정받아 스마트공장 시범공장에 선정(’18년)되기도 했다. 이와 같은 생산 효율화와 우수 기술력 등을 바탕으로 ’19년도 매출액이 전년 대비 4배 이상 증가했다.

㈜펠릭스테크는 다양한 산업분야 단조품과 산업기자재 철강제품을 생산하는 업체로 지난 5년간 매출액이 꾸준히 증가했고 이를 기반으로 월드클래스 300으로 선정(‘18년)되기도 했다.

티씨이(주)는 60년 넘게 데님 원단을 생산해온 데님 전문기업으로 베트남에 생산공장을 구축하는 등 글로벌 데님 전문기업으로 성장 중이다. 최근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원단부터 의류 완제품까지 수직계열화 및 의료용 유니폼 등 새로운 수익 구조를 확립하기도 했으며, 친환경‧자동화 설비 도입 등 지속가능 생산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위 3개 기업 이외에도 본사 소재는 서울이지만, 부산에 대규모 선박평형수 처리장치 공장이 위치한 ㈜테크로스도 ‘19년 매출액(1820억 원)이 ’18년(772억 원) 대비 2배 이상 증가하며 신규 벤처천억기업으로 진입했다.

김문환 부산중기청장은 “부산지역 벤처출신 기업들이 매출 1000억 원을 달성하는 것은 후배 벤처기업에게 동기를 부여하는 고무적인 일이다”며 “부산은 비수도권에서 벤처기업이 가장 많이 소재한 지역인 만큼 더 많인 벤처천억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창기 기자 aegookja@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