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자력본부, 인접마을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 도움 줘
상태바
고리원자력본부, 인접마을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 도움 줘
  • 한창기 기자
  • 승인 2021.03.0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통해 222만 원 전달
4일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박인식)는 인접마을 취약계층의 주거환경개선을 돕기 위해 지원금 222만 원을 전달하고, 김종이 고리원자력본부 대외협력처장(왼쪽)이 지원금 전달 후 박순자할머니(가명, 가운데)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_고리원자력본부)
4일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박인식)는 인접마을 취약계층의 주거환경개선을 돕기 위해 지원금 222만 원을 전달하고, 김종이 고리원자력본부 대외협력처장(왼쪽)이 지원금 전달 후 박순자할머니(가명, 가운데)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_고리원자력본부)

[시사매거진]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박인식)는 4일 인접마을 취약계층의 주거환경개선을 돕기 위해 지원금 222만 원을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고리원자력본부는 발전소 주변 지역 월내리에 거주 중인 기초생활수급자 박순자할머니(가명, 83세)의 사연을 접한 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신정택)를 통해 지원을 결정했다.

박 할머니는 10년 전 화재로 거주하던 집이 소실되자, 가설 건축물로 거처를 옮겨 살아 왔으나, 최근 주택 노후로 인한 추위와 코로나19 장기화 때문에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었다. 

고리원자력본부는 일조량 확보를 위한 컨테이너 이동 설치, 전기 및 수도시설 보수 등을 통해 주거 환경을 개선해 박 할머니의 안락한 여생을 위해 도움을 줄 예정이다. 이번에 사용된 금액은 직원들이 조성한 기부금으로 마련됐다.

한편 고리원자력본부는 기장지역자활센터와 함께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사업을 연중 지속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한창기 기자 aegookja@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