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나의 눈물에 춤을 바칩니다』 출간..‘춤’을 통해 마음을 치유하다
상태바
신간 『나의 눈물에 춤을 바칩니다』 출간..‘춤’을 통해 마음을 치유하다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1.03.04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처가 꿈이 되는 특별한 순간을 마주하다.
나의 눈물에 춤을 바칩니다
나의 눈물에 춤을 바칩니다

 

[시사매거진]신간 『나의 눈물에 춤을 바칩니다』가 출간됐다. 도서는 상처받은 마음을 ‘춤’으로 치유한 저자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도구였던 춤이 곧 저자의 꿈이 된 이야기를 독자들에게 전한다. 이어 독자들도 가슴의 상처에 말을 걸고 화해, 위로의 시간을 갖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남긴다.

예술가이자 춤문화운동가인 저자는 상처를 치유하는 도구로 ‘춤’을 책을 통해 소개한다. 춤은 몸을 이완시키고 무의식 속의 상처를 나오게 하는 수단으로 몸의 근육과 세포, 기억 속에 남아 있는 멍울진 상처를 치유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많은 치유 프로그램 중 왜 춤이어야만 할까. 사실 춤이 치유의 수단이라는 것은 조금 낯설게 느껴지게도 한다. 이에 저자는 ‘춤을 통해 10년 만에 나 자신을 드러낼 수 있게 됐다’며 ‘이는 곧 꿈을 발전시킬 수 있는 수단’이 되었다는 자신의 경험을 책을 통해 전한다.

총 4장으로 구성된 도서는 춤으로 치유되지 못할 상처는 없다는 메시지를 시작으로 한다. 자신을 숨기고 감출수록 인생이 꼬이기 마련이라며 나를 아는 게 가장 중요하다는 조언을 남긴다. 이어 춤으로 자기 자신을 발견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한 사례들을 소개한다.

3장은 하루 10분 투자로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춤 처방전’을 소개한다. 자존감을 회복하고 마음의 먼지를 털고 다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춤을 살펴본다. 끝으로 춤을 만나면서 삶에 꿈이 생겼다는 메시지를 남기고 책은 마무리된다.

도서 『나의 춤에 눈물을 바칩니다』의 최보결 저자는 무용가이자 춤치유가, 아트 라이프 코치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금번 도서를 통해 그녀는 “나의 취약점을 감추지 않고 그대로의 나를 드러내는 데 10년이 걸렸다”며 “지금의 나를 발견할 수 있도록 도와준 건 춤”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이어 “상처받은 많은 사람들이 두려움 없이 춤을 통해 자신을 발견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는 출간 의도를 밝히기도 했다. 실제로 공기업과 학교 등에서 커뮤니티 댄스를 강연하는가 하면 ‘움직이는 공감 수업’, ‘자유학년, 수업에서 일상으로’ 등의 저서를 집필하며 춤을 통한 몸의 혁명, 몸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데 힘쓰고 있다.

김성민 기자  ksm950080@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