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지방해양경찰청, 해양경찰 새내기 실습생의 인생 2막 포부… 찐해경!
상태바
서해지방해양경찰청, 해양경찰 새내기 실습생의 인생 2막 포부… 찐해경!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1.03.0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은 "해군 소령과 공군 대위 출신의 경위채용 교육생들이 서해지방해양경찰청에서 ‘관서 실습’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사진은 강병창 교육생(45·사진 오른쪽) 우영택 교육생(31 사진 왼쪽)이다.(사진_서해지방해양경찰청)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은 "해군 소령과 공군 대위 출신의 경위채용 교육생들이 서해지방해양경찰청에서 ‘관서 실습’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사진은 강병창 교육생(45·사진 오른쪽) 우영택 교육생(31 사진 왼쪽)이다.(사진_서해지방해양경찰청)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은 "해군 소령과 공군 대위 출신의 경위채용 교육생들이 서해지방해양경찰청에서 ‘관서 실습’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사진은 시뮬레이선 사격 실습 하고 있는 교육생 모습이다.(사진_서해지방해양경찰청)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은 "해군 소령과 공군 대위 출신의 경위채용 교육생들이 서해지방해양경찰청에서 ‘관서 실습’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사진은 시뮬레이선 사격 실습 하고 있는 교육생 모습이다.(사진_서해지방해양경찰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치안감 정봉훈)은 "해군 소령과 공군 대위 출신의 경위채용 교육생들이 서해지방해양경찰청에서 ‘관서 실습’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관서 실습은 경찰관으로 채용된 임용후보자들이 해양경찰의 일선 해양경찰서와 지방청, 경비함정 등에 배치돼 일정 기간 동안 각 기능(부서별) 실무교육 등을 받는 교육프로그램이다.

해군을 전역한 강병창 교육생(45·사진 오른쪽)과 공군 출신인 우영택 교육생(31)은 지난 2일부터 1주일간의 일정으로 서해해경청에서 실습을 받고 있다. 

강병창 교육생은 “해군 경력을 활용해 해경이 국민 안전은 물론 해양주권 수호의 핵심기관이 되도록 기여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우영택 교육생은 “기상예보사 면허 전문경력을 활용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최우선으로 하는 해양경찰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