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 인턴 1·2차 모두 정원 확보
상태바
전북대병원 인턴 1·2차 모두 정원 확보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1.03.02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 국립대병원 유일 1, 2차 모집 모두 정원 확보
전북대학교병원이 지방 국립대병원에서는 유일하게 인턴 모집 1·2차 모두 정원을 확보했다.(사진-전북대병원)
전북대학교병원이 지방 국립대병원에서는 유일하게 인턴 모집 1·2차 모두 정원을 확보했다.(사진-전북대병원)

[시사매거진/전북]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이 지방 국립대병원에서는 유일하게 인턴 모집 1·2차 모두 정원을 확보했다.

2일 전북대병원 교육수련실에 따르면 지난달 21일부터 22일까지 실시한 2021년도 의과인턴 2차 모집을 실시한 결과 39명 모집에 39명이 지원했다. 이에 앞선 1차 모집에서는 15명 모집에 17명이 지원해 정원을 초과한 바 있다.

전북대병원에서는 이에 따라 지방 국립대병원으로는 유일하게, 전국 국립대병원에서는 서울대병원과 단 2곳만 1차와 2차 모두 정원을 충족시켰다.

이번 2차 모집에서는 수도권 대형 병원들에서는 정원 초과 현상까지 나타난 반면 지역의 경우 일부 수련병원을 제외한 대부분 병원들에서 미달 사태가 속출해 수도권과 지방 수련병원간의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졌다.

이같은 상황 속에서 전북대병원은 1차 이에 2차 모집에서도 무난하게 정원을 확보함에 따라 지방 수련병원의 위상과 자존심을 지켜냈다.

조남천 병원장은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 속에서도 인턴 모집 1차와 2차 모두 정원을 확보하기까지 많은 노력을 기울인 관계자들의 노고를 깊이 치하하며, 우리 병원을 지원한 수련의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체계적으로 수련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대병원은 수련의 복합 공간인 자혜관(지상 4층)에 수련의들의 전용 공간인 2인 1실 31개실과 전자도서관, 공부방 7실, 컨퍼런스룸과 휴게실 등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안정적인 수련과 권익보호를 위해 고충상담센터운영과 인성교육강화, 상담활성화 등 전국 최고 수준의 복지혜택, 쾌적한 근무환경,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수련시스템 등을 장점으로 꼽고 있다.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