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체육회, 전북 체육 발전 위해 임원진 재편
상태바
전북체육회, 전북 체육 발전 위해 임원진 재편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1.02.25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체육회가 덕망 있는 인사들을 임원으로 선임하는 작업을 본격화한다.(사진-전북체육회 전경, 전북체육회 제공)
전북도체육회가 덕망 있는 인사들을 임원으로 선임하는 작업을 본격화한다.(사진-전북체육회 전경, 전북체육회 제공)

[시사매거진/전북]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정강선)가 임원진 재편에 나선다.

25일 도 체육회에 따르면 ‘전북 체육 발전’을 위해 헌신·봉사할 수 있는 덕망 있는 인사들을 임원으로 선임하는 작업을 본격화한다.

현재 도 체육회 임원은 기존 43명에서 10여명이 빠진 31명이다. 이는 지난해 12월부터 치러진 회원종목단체 회장 출마에 따라 임원 중 일부가 직을 사임하는 등 결원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도 체육회는 규약 개정에 따라 임원을 최대 70명(부회장, 감사 포함)까지 구성할 수 있게 돼 현 임원진에 합류 할 신규 임원 선임에 착수한다.

그러나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 임원 선임 절차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학교체육과 전문체육, 생활체육의 조화를 이루고 궁극적으로 전북 체육 위상을 드높이기위해 폭넓고 균형있는 임원 구성을 하기 위함이다.

또한 학계와 언론계, 법조계 등 비경기인 가운데 전북 체육에 대한 관심과 열정이 높은 인사도 임원으로 선임 할 예정이다.

도 체육회 정강선 회장은 “코로나19가 심각한 상황에서도 지난해 임원들의 적극적인 관심 속 전북 체육의 변화와 혁신의 기틀을 마련했다”며 “올해에도 올바른 체육행정서비스를 통해 ‘건강한 체육, 행복한 도민, 빛나는 전북’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전북체육회는 철저한 코로나19 방역 속 정기총회를 열고 2020년도 사업결과 및 세입세출 결산 안, 규약 개정 안 등을 심의·의결했다. 또 행정감사로 김세곤 대의원(전북컬링경기연맹 회장)이 선임됐다.

아울러 임원 선임권한을 정강선 회장에게 위임하고 차기 총회에서 선임결과를 보고토록 했다.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