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업중단예방위‧행복교실 등으로 학업중단 조기 예방
상태바
학업중단예방위‧행복교실 등으로 학업중단 조기 예방
  • 김은숙 기자
  • 승인 2021.02.25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학년도 학업중단 예방 기본계획…개인‧원인별 맞춤형 프로그램 지원

[시사매거진/제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학교 ‘학업중단예방위원회’를 운영하고, 학교 내 대안교실 ‘행복교실’을 확대하면서 학업 중단을 예방하고 학업 복귀를 지원한다.

도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학년도 학업중단 예방 기본계획’을 수립, 발표했다.

도교육청은 ‘학업중단 위기 학생 최소화를 위한 맞춤형 지원체계 구축’을 목표로 △학업중단 예방 체제 구축 △공교육 내 대안교육 활성화 △학업중단 위기 학생 지원 강화 등 3개 영역과 8개의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세부 대책으로 학교에 ‘학업중단예방위원회’를 운영한다. 담임교사는 학교생활 관찰, 상담을 통해 위기 징후를 조기에 발견하고, 위기 징후 발견 시 ‘학업중단예방위원회’에서 도움을 받게 된다. 

위원회는 교내‧외 전문 상담을 연계하고, 지역사회 기관‧단체와 협력체제를 구축하며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해 학업중단을 선제적으로 예방한다.

‘미인정결석 및 학업중단 학생 관리 대응 매뉴얼’을 통해 미인정결석이 학업중단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한다. 

학교는 미인정결석 당일부터 매뉴얼을 가동해 학생 소재와 안전을 확인한다. 이어 출석을 독려하고, 위기 사유에 따른 지원 방안을 강구하면서 학생들을 체계적으로 촘촘히 관리한다. 

학교 내 대안교실 ‘행복교실’을 올해 29개교(중 17개교, 고 12개교)로 확대 운영한다. 

'행복교실’에서는 학교생활 부적응 예방 및 학교적응력 향상에 중점을 두고 학교의 여건과 특성, 학생의 위기 사유를 고려해 프로그램을 자율적으로 편성‧운영한다.

좀 더 세심하고 전문적인 배려가 필요한 중학생들을 위해 탐라교육원 내 ‘함성교실’에서 1:1 맞춤형 대안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올해 함성교실 본교육은 4주 4회기로 확대 운영한다. 

제주학생문화원이 운영하는 공립 대안교육 과정인 ‘어울림학교’는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다. 어울림학교는 특기‧적성 발견과 진로 개척을 위한 자격증 취득과정 등의 대안교육과정을 학기‧학년별로 운영한다.

미인정결석 학생‧학업중단 위기학생 관리 체크리스트를 활용해 학업중단 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학교장은 학업중단 숙려제 참여를 적극 안내해 학업중단을 신중하게 고민할 수 있도록 한다. 숙려제를 끝내고 학교에 복귀한 학생에게는 학교생활 적응을 위한 지원을 강화한다. 학업을 중단하는 학생에게는 유형에 따라 적기에 맞춤형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지속적인 교육 지원도 강화한다. 고등학교 재입학 학생이 학교 적응력을 높여 학업을 이어가도록  ‘재입학 대상자 학교적응력 교육’을 실시한다. 

학업중단 학생에게 도교육청 진로진학지원센터의 진로상담과 학생건강증진추진단의 마음 건강(정서 지원)상담을 지원한다.

의무교육단계(초‧중) 미취학 및 학업중단 학생에게는 ‘학습지원 사업’을 실시해 초‧중 졸업 학력 취득 기회를 지원한다.

학업중단 학생이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연계를 희망하면 학교 복귀, 검정고시(교재, 인터넷강의 등), 심리상담, 자격증 취득 등을 지원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학업중단 위기 징후 조기 발견이다. 학교‧지역과 협력하며 위기 조기 발견 및 예방을 적극 도모할 것”이라며 “개인별, 위기 사유별로 적극적이며 촘촘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해 자아존중감을 회복하고 학교 적응력 향상을 이끌어 학업중단을 최대한 예방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