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고은미래의원, 청소년 문신제거 지원
상태바
전주, 고은미래의원, 청소년 문신제거 지원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1.02.24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고은미래의원 전주·송천·효자점, 24일 위기청소년 지원 위한 업무협약
위기청소년에게 600만 원 상당 장학증서 전달하는 등 문신제거 시술 위해 지원해 나갈 것
전주 고은미래의원은 위기청소년에게 문신제거 시술을 지속적으로 받을 수 있는 600만 원 상당의 장학증서를 전달했다.(사진-전주시청)
전주 고은미래의원은 위기청소년에게 문신제거 시술을 지속적으로 받을 수 있는 600만 원 상당의 장학증서를 전달했다.(사진-전주시청)

[시사매거진/전북] 전주지역 한 의료기관이 청소년들의 문신 제거를 돕기로 했다.

전주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센터장 정혜선)와 고은미래의원 전주점(대표원장 임건묵)·송천점(원장 이기태)·효자점(원장 김광민)은 24일 위기청소년 맞춤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위기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신장비를 갖춘 의료기관을 통해 문신제거 시술을 지원하는 게 핵심이다.

고은미래의원 전주·송천·효자점은 협약에 따라 전주시청소년안전망 1388청소년지원단 의료·법률지원단에 신규 가입해 위기청소년을 대상으로 문신제거 시술을 지원한다. 이로써 전주시청소년안전망 1388청소년지원단 소속 문신제거시술 지원기관은 한빛안과를 포함해 총 4곳으로 늘어났다.

고은미래의원은 이날 지난해 전주시청소년특별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위기청소년에게 문신제거 시술을 지속적으로 받을 수 있는 600만 원 상당의 장학증서를 전달했다.

정혜선 센터장은 “과거 호기심과 충동으로 문신을 하고 비용문제로 제거에 고민하는 저소득층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청소년안전망 1388청소년지원단은 총 112개 기관, 221명으로 구성돼 위기청소년을 위한 상담 및 정서적 지원, 교육 및 학업 지원, 진로 및 취업 지원, 의료 및 건강 지원, 법률자문, 문화 활동 등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