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인공지능-전남 풍력-전북 태양광 만나 호남 에너지 신산업 중심지로 도약한다
상태바
광주광역시, 인공지능-전남 풍력-전북 태양광 만나 호남 에너지 신산업 중심지로 도약한다
  • 신진화 기자
  • 승인 2021.02.2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용역 착수…미래먹거리 발굴 시동
- 광주 AI, 전남·전북 풍력·태양광 전력망 연결…에너지 신산업 육성
- RE100으로 수출경쟁력 제고…광주 2045 탄소중립 에너지자립 협력
- 이용섭 시장 “에너지 경제공동체, 호남권 혁신성장 핵심동력 될 것”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호남 RE300 용역 착수보고회'에 참석해 이낙연 당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_광주광역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호남 RE300 용역 착수보고회'에 참석해 이낙연 당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_광주광역시).

[시사매거진/광주전남] 광주광역시가 전남, 전북과 손잡고 신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를 구성한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4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용역 착수보고회'에 참석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이 시장과 함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우범기 전북정무부지사 등이 참석해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호남을 하나로 묶고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번 용역은 민주연구원과 광주·전남·전북 3개 시·도당 및 광역자치단체가 참여해 지난 1월 입찰공고를 시작했으며, 오는 5월 완료해 그린뉴딜을 통한 호남 초광역권 발전전략을 개발할 예정이다.

호남지역은 일조량이 풍부해 태양광 발전에 적합하고, 서해안은 수심이 얕고 북서풍의 세기가 강해 풍력 발전에도 최적의 입지조건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전남은 신안에 8.2GW 규모의 해상풍력단지를 건설할 계획이고, 전북은 새만금에 2.8GW 규모의 수상 태양광 발전시설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또 광주는 지난 10일 서구 제1하수처리장 부지에 12.3MW 규모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의 첫 삽을 떴고, 오는 9월에는 평동산단에 거점형 중규모 수소생산기지를 착공할 예정이며, 협동조합 등 시민이 중심이 돼 시민 햇빛발전소를 설치하는 등 신재생에너지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광주는 국내 최초로 '2045 탄소중립 에너지자립도시' 달성을 선언하고 인공지능 중심도시라는 강점을 살려 인공지능과 연계한 그린뉴딜을 추진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로 전환은 인공지능 없이는 불가능하다. 인간이 통제할 수 없는 태양광, 풍력 등에서 생산되는 전력량을 예측하고 관리하는 것은 실시간으로 방대한 데이터를 신속하게 처리해야만 가능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광주의 인공지능과 전남·전북의 태양광·풍력이 신재생에너지 전력망으로 연결된다면 지역 기업의 재생에너지 100%(RE100: Renewable Energy 100%) 달성으로 수출 경쟁력이 향상되고, 광주의 2045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 대한민국의 2050 탄소중립 목표 실현은 물론 융복합 신산업이 육성돼 호남이 미래 먹거리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광주의 인공지능, 신안의 풍력, 새만금의 태양광이 하나의 벨트를 형성하면, 호남권의 혁신성장을 이끄는 또 하나의 핵심동력이 될 것이다”면서 “호남이 ‘에너지 경제공동체’를 실현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성공적인 에너지 대전환과 함께 안전하고 깨끗하고 살기 좋은 글로벌 녹색공동체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신진화 기자 hero1145@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