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창업, ‘치킨더홈’의 선택은 차별화된 경쟁력
상태바
배달창업, ‘치킨더홈’의 선택은 차별화된 경쟁력
  • 임지훈 기자
  • 승인 2021.02.23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늘어나는 배달 수요 속에서 아이템이 아닌 브랜드가 중요하다는 사실을 증명한 ‘치킨더홈’

[시사매거진]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1인가구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 혼자서 끼니를 해결하는 사람들이 증가한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대부분 1인가구는 장을 보기가 어렵고 상차림이 번거로운 이유로 배달음식을 많이 시켜 먹는다. 코로나19와 배달앱의 활성화, 1인가구의 증가는 배달창업의 전성기를 불러왔다. 치킨이나 중화요리, 피자 같은 전통적인 배달 아이템들에 대한 수요가 높아질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그런데 꼭 배달 아이템이라고 해서 성공을 보장하지 않는다. 배달창업의 비중이 높아질수록 경쟁도 치열해진다. 

‘치킨더홈’은 수많은 배달 아이템 중에서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통해 더욱 주목받고 있다. 해당 브랜드는 하림 자연실록 육계를 사용한다. 치킨의 맛에 퀄리티를 살리면서 치킨에 대한 편견을 가진 잠재 고객층까지 흡수하고 있다. 

부위별 메뉴 구성으로, 눈치보지 않고 원하는 부위의 치킨을 마음껏 먹을 수 있다는 점도 ‘치킨더홈’이 가진 유니크한 매력 중 하나다. 

1인가구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혼자서 치킨을 시키면 잘 먹지 않는 부위는 남기게 된다. 자신이 좋아하는 부위별로만 구성된 메뉴를 주문할 경우, 이런 고민 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치킨더홈’ 관계자는 “1인가구가 늘어나면서 배달창업 아이템에 대한 관심과 수요는 더욱 높아지는 상황”이라며, “섣불리 배달창업 시장에 뛰어들면 과도한 경쟁으로 인해 리스크 부담이 더욱 커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같은 배달 아이템이라도 ‘치킨더홈’처럼 경쟁에 뒤쳐지지 않고 독창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면서, “본사의 탄탄한 지원까지 진행되는 ‘치킨더홈’을 통한 배달창업을 추천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한편 ‘치킨더홈’은 창업문의 단계에서부터 매장 오픈 후 사후관리에 이르기까지 총 9단계의 체계적인 창업 지원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코로나와 장기 불황으로 불안감을 느끼는 초보 창업자들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된다.

임지훈 기자 cjs1210@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