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헌터 바인컨설팅,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직업능력개발 인식차이 검증’ 소개
상태바
헤드헌터 바인컨설팅,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직업능력개발 인식차이 검증’ 소개
  • 임지훈 기자
  • 승인 2021.02.2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현재는 4차 산업혁명의 시대이다. 이 용어는 2016년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 포럼에서 처음 등장해 세계적으로 주목받으며,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자리잡았다. 비록 코로나19로 인하여 해당 용어의 사용이 미미해진 듯하지만 제4차 산업혁명은 사라진 것이 아니다.

일반적으로 4차 산업혁명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던 경제, 사회 분야의 주요 부분은 바로 일자리였다. 전문가들은 하나같이 인공지능이, 빅데이터 혹은 사물인터넷(IOT) 등을 말하며, 이에 관련된 일자리의 증감과 그 여파를 대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은 고민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 코로나19 팬데믹이 유행하면서 강제적으로 4차 산업혁명의 가운데로 놓였다.

앞에서 말한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서 새로운 환경에 의하여 일자리가 변할 것을 예상했다. 이에 걸맞은 일자리를 찾기 위하여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등을 통한 변화를 인식해야 한다. 그리고 이에 동참함으로써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거나 과거에 존재하던 직무를 변화시킬 수 있다. 그 과정에서 직업능력의 개발은 필수적이다.

직업능력개발은 근로자 혹은 취업하여 근로할 의사가 있는 사람에게 직업과 관련한 직무수행능력을 향상 시키기 위하여 실행하는 교육이다. 이는 2007년에 시작하여 5년 단위로 개인의 직업능력개발에 대한 기본계획이 수립되고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정부주도 직업능력개발에 대하여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정부정책의 키워드를 추출한 연구가 존재한다.

연구의 과정은 직업능력개발의 정책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수집과 분석을 통하여 정책의 기간별 언론과 보도자료 등에서 드러난 직업능력개발에 대한 주요단어와 주제를 파악한 것으로 요약할 수 있다. 해당 연구를 위하여 검색어를 ‘직업능력’으로 선정하였으며 분석을 위하여 수집한 대상은 2007년 1월부터 2019년 12월까지의 언론 기사 및 고용노동부의 보도자료로 설정하였다. 그리고 연구결과 키워드인 ’직업능력’을 통해 바라본 언론과 고용노동부의 보도자료에는 간극이 존재했다.

언론에서는 주로 ‘여성’, 지역, 평생, 교육 등의 단어의 빈도가 높이 나타남으로써 취업에 취약한 계층에 대하여 높은 관심을 가지는 형태를 보였다. 반면 정부의 보도자료에서는 기술, 직업훈련, 개발과 같은 단어가 많이 출현함으로써 개인의 기술습득이나 직업훈련과정 자체에 관심을 두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해석하면 언론은 여성의 재취업이나, 직장 내 여성 취업비율, 정년퇴임, 재교육 등 사회문제에 대해 논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정부의 정책은 기술의 발전이나 익숙함, 진보 등 전체적 입장의 발전을 바라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시 말해 직업훈련에 있어 언론과 정부가 다른 방향을 바라보고 있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바인컨설팅 헤드헌팅사업부 박경석 이사는 “4차 산업혁명은 한 나라에만 국한되지 않는다”며, “코로나19 팬데믹이 세계를 휩쓸었듯이, 네트워크로 연결된 세계는 이미 국경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에서 정부의 방향성과 시민의 거울인 언론이 바라보는 방향에 차이가 존재한다면 그 간극을 최대한 좁혀야 할 것”이라며, “그것이 미래의 발전과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직업의 경우라면 더욱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정일찬. ‘빅데이터를 활용한 직업능력개발 정책의 키워드 및 토픽 분석’ 국내박사학위논문 한국기술교육대학교 테크노인력개발전문대학원, 2021. 충청남도에서 결과를 차용하여 논설화 한 것임을 밝힙니다.

임지훈 기자 cjs1210@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