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현장] 부산 강서구 '조만강' 주변 갈대 숲 10m가량 불에 탄 흔적
상태바
[포토 현장] 부산 강서구 '조만강' 주변 갈대 숲 10m가량 불에 탄 흔적
  • 한창기 기자
  • 승인 2021.02.21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마른 갈대와 잔디가 10m가량 불에 타 까맣게 타버린 흔적에서 바람이 불어 조금이라도 방심하면 불이 순식간에 다른 갈대로 이어져  자칫하면 큰 화재로 이어질 뻔한 위험천만한 현장이다.(사진_한창기 기자)
21일 오후 마른 갈대와 잔디가 10m가량 불에 타 까맣게 타버린 흔적에서 자칫하면 큰 화재로 이어질 뻔한 위험천만한 현장이다.(사진_한창기 기자)

[시사매거진] 21일 오후 마른 갈대와 잔디가 10m가량 불에 타 까맣게 타버린 흔적에서 바람이 불어 조금이라도 방심하면 불이 순식간에 다른 갈대로 이어져  자칫하면 큰 화재로 이어질 뻔한 위험천만한 현장이다.

21일 오후 둔치도와 인접한 조만강은 철새의 이동 경로인 서낙동강 한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으며, 갈대들이 무성하게 자리 잡고 있다.(사진 한창기 기자)
21일 오후 둔치도와 인접한 조만강은 철새의 이동 경로인 서낙동강 한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으며, 갈대들이 무성하게 자리 잡고 있다.(사진 한창기 기자)

둔치도와 인접한 조만강은 철새의 이동 경로인 서낙동강 한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으며, 갈대들이 무성하게 자리 잡고 있다.

21일 오후 끊이지 않는 마른 갈대와 잔디가 불에 타 까맣게 타버린 흔적에서 바람이 불어 조금이라도 방심하면 불이 순식간에 다른 갈대로 이어져 자칫하면 큰 화재로 이어질 뻔한 위험천만한 현장이다.(사진_한창기 기자)
21일 오후 끊이지 않는 마른 갈대와 잔디가 불에 타 까맣게 타버린 흔적에서 바람이 불어 조금이라도 방심하면 불이 순식간에 다른 갈대로 이어져 자칫하면 큰 화재로 이어질 뻔한 위험천만한 현장이다.(사진_한창기 기자)

한창기 기자 aegookja@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