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눈 쌓인 장성역에 피어난 봄의 전령사 ‘복수초’
상태바
장성군, 눈 쌓인 장성역에 피어난 봄의 전령사 ‘복수초’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1.02.19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흰 눈이 온 세상을 뒤덮은 17일 아침, 장성역 앞에 핀 노란 복수초가 쌓인 눈을 비집고 고개를 내밀었다.사진은 죽화경 복수초이다.(사진_장성군청)
흰 눈이 온 세상을 뒤덮은 17일 아침, 장성역 앞에 핀 노란 복수초가 쌓인 눈을 비집고 고개를 내밀었다.사진은 죽화경 복수초이다.(사진_장성군청)
흰 눈이 온 세상을 뒤덮은 17일 아침, 장성역 앞에 핀 노란 복수초가 쌓인 눈을 비집고 고개를 내밀었다.사진은 죽화경 복수초이다.(사진_장성군청)
흰 눈이 온 세상을 뒤덮은 17일 아침, 장성역 앞에 핀 노란 복수초가 쌓인 눈을 비집고 고개를 내밀었다.사진은 죽화경 복수초이다.(사진_장성군청)
흰 눈이 온 세상을 뒤덮은 17일 아침, 장성역 앞에 핀 노란 복수초가 쌓인 눈을 비집고 고개를 내밀었다.사진은 죽화경 복수초이다.(사진_장성군청)
흰 눈이 온 세상을 뒤덮은 17일 아침, 장성역 앞에 핀 노란 복수초가 쌓인 눈을 비집고 고개를 내밀었다.사진은 죽화경 복수초이다.(사진_장성군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 흰 눈이 온 세상을 뒤덮은 17일 아침, 장성역 앞에 핀 노란 복수초가 쌓인 눈을 비집고 고개를 내밀었다.

봄의 전령사로 불리는 복수초는 예부터 복과 장수를 상징하는 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꽃말은 ‘영원한 행복’이다.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