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거래소 다시 불장? 비트코인 역대 최고치, 알트코인 등 가상자산 거래량 비트코인보다 많아
상태바
암호화폐거래소 다시 불장? 비트코인 역대 최고치, 알트코인 등 가상자산 거래량 비트코인보다 많아
  • 임정빈 기자
  • 승인 2021.02.17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트코인 사상 최고치 5749만원
페이코인 660%, 플레이댑 405%, 퀴즈톡 230% 급등
알트코인 상위 3개 거래량 비트코인 3배인 2조 넘어
가상화폐 ‘대장’으로 꼽히는 비트코인 시세가 오늘(17일) 업비트 기준 57,492,000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가상화폐 ‘대장’으로 꼽히는 비트코인 시세가 오늘(17일) 업비트 기준 5749만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시사매거진] 가상화폐 ‘대장’으로 꼽히는 비트코인 시세가 5만 달러를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비트코인 말고도 급등 코인을 보면 비트코인 거래량의 3배를 넘기고 있다. 페이코인 660%, 플레이댑 405%, 퀴즈톡 230%의 상승률과 이 3개 코인 거래량은 비트코인 3배인 2조원을 넘어섰다.

페이코인 660%, 플레이댑 405%, 퀴즈톡 230%의 상승률과 이 3개 코인 거래량은 비트코인 3배인 2조원을 넘어섰다.
페이코인, 플레이댑, 퀴즈톡 3개 코인 거래량은 비트코인 3배인 2조원을 넘어섰다.
비트코인 말고도 급등 코인을 보면 비트코인 거래량의 3배를 넘기고 있다. 페이코인 660%, 플레이댑 405%, 퀴즈톡 230%의 상승률과 이 3개 코인 거래량은 비트코인 3배인 2조원을 넘어섰다.
비트코인 말고도 급등 코인을 보면 페이코인 660%, 플레이댑 405%, 퀴즈톡 230%의 상승률과 이 3개 코인 거래량은 비트코인 3배인 2조원을 넘어섰다.

그간 가상화폐를 둘러싼 ‘거품’ 논란이 이어진 가운데 일부 외신들은 ‘이번에는 다르다’는 분석도 내놨다.

최근 글로벌 국제 정세와 정보통신(IT) 업계의 변화가 비트코인의 지위를 끌어 올릴 것이라는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장기적으로 미국 달러화가 차지하고 있는 기축통화의 지위를 비트코인이 위협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즈(FT)는 지난 15일(현지 시간) “비트코인 같은 암호화폐의 가치 상승은 미국 패권과 달러의 위상이 약화되고 있다는 신호(Signal)”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재임 동안 미국은 보호주의와 고립주의를 자처하며 글로벌 위상이 하락했다. 올 초 일어난 미 의회 폭동 사건도 미국의 민주주의와 정치 시스템이 완전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줬다. 때문에 FT는 기축통화로서 달러의 안정성과 신뢰도도 하락했다고 전했다.

과거 비트코인의 상승세는 투기 세력이 이끌었지만 이번에는 ‘참전 세력’ 자체가 다르다는 분석도 나온다.

비트코인을 위시한 암호화폐의 시세 상승은, 이미 수차례 언급됐듯 기관 투자자의 자금이 쏠리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폴 튜더 존스와 스탠리 드러켄밀러 등 억만장자들이 투자에 나섰다. 피델리티나 JP모건, 페이팔 등도 가상화폐 관리 솔루션을 적극적으로 도입했다.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1조7000억 원 규모의 비트코인 보유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장이 일었다. 테슬라는 향후 테슬라의 전기차를 구입할 때 비트코인으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도 동시에 밝혔다. 

잭 도시 트위터 CEO도 최근 암호화폐 개발 지원 펀드에 비트코인 260억 원 어치를 기부하며 암호화폐 지원 사격에 나섰다.

미국 IT매체 안드로이드 어소로티는 16일 “3대 모바일 결제 시스템인 애플페이, 구글페이, 삼성페이도 머지않아 비트코인을 지원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삼성페이에 등록된 신용카드로 편의점에서 결제를 하듯, 비트코인 지갑을 등록해놓으면 자동으로 원이나 달러로 바꿔 결제가 되도록 만든다는 뜻이다. 이미 애플의 아이폰은 특정 앱을 사용하면 이와 비슷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최근 미 CNBC 방송에서 댄 나단 리스크리버설어드바이저 설립자는 “미국 정부가 (비트코인의 영향력이 확대되는) 현재의 상황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기업들이 달러화 대신 비트코인을 자산으로 축적하기 시작하면 달러화의 위상이 급속히 약화될 것이라는 우려다. 나단은 기업들이 결제와 자산축적 수단으로써 달러를 비트코인을 대체하고 난 뒤에는 미국 정부가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글로벌 정세 변화가 비트코인의 지위를 끌어올리고 있다는 분석과 화폐 체계의 지각변동은 미국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은 불확실성과 변동성을 경계하는 투자자들이 국제정세 변화나 정치적 리스크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무국적 화폐’에 쏠릴 것이라는 전망으로 해석된다.

그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비트코인이다.

그에 반해 익명성에 기초한 범죄 악용 가능성도 언급된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도 “비트코인은 화폐(real currency)가 아니다”며 “ECB는 그걸 사지도 보유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또 돈세탁 가능성을 들어 비트코인에 대한 추가 규제를 촉구했다. 비트코인은 특유의 익명성 때문에 실제 돈세탁 등 불법 거래에 악용된 전례가 있다.

암호화폐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또 한 번 커진 건 확실하다. 최근 1개월을 들여다 보면 모두 상승 중이다. 종합적으로 봤을 때 2017년에 이어 불장이라 봐도 무방하다.

다만 변동성이 최고조로 치닫는 만큼 언제 시세가 떨어져도 이상하지 않다. 심지어 암호화폐 업계 종사자들조차 투자 관점에서의 접근은 유의해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임정빈 기자 114help@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