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군 복무 앞둔 라식 라섹 시력교정 적기는?
상태바
[의학칼럼] 군 복무 앞둔 라식 라섹 시력교정 적기는?
  • 김민건 기자
  • 승인 2021.02.16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 군 입대 전 또는 복무 중 안경으로 인한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라식, 라섹과 같은 시력교정술에 대한 관심을 갖는 이들이 있다.

군 내에서도 시력보조기구인 렌즈나 안경을 착용할 수는 있지만 군 특성상 활동량이 많고 개인 위생관리에 어려움이 있어 시력이 좋지 않아 생기는 국군장병들의 고충은 더욱 클 수밖에 없다.

특히 겨울철에는 안경의 김 서림 등에 의한 시야 방해로 충돌 및 사고 위험에 노출될 수 있기 때문이다.

라식의 경우 절편이 외부 충격에 의해 절단되거나 염증이 발생하는 등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어 활동량이 특히 많은 군인들에게는 적합하지 않다.

따라서 군 입대 전 시력교정술을 원한다면 라식수술보다 라섹수술이 권장되고 있는데, 이는 라섹수술이 외부 충격에 강한 시력교정술이기 때문이다.

충분한 회복 기간을 가진다면 수술 전의 눈 상태와 거의 동일해 질 정도로 안정적일 뿐만 아니라 라섹은 안구건조증과 야간 빛 번짐, 각막절편의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적기 때문에 군인뿐만 아니라 경찰, 파일럿, 소방관 등도 받아볼 수 있는 시력교정술이라고 말할 수 있다.

사진_송명철 강남밝은명안과 대표원장

과거 라섹수술은 통증이 심하고 회복기간이 긴 시력교정술이라는 인식을 가진 이들이 많았다. 하지만 최근에는 최소침습수술 방식과 특수냉각시스템의 적용으로 염증반응을 줄여 통증을 최소화하며 양막과 자가 혈청, 각막 회복 제재 등을 적용하여 각막 상피의 회복과 시력회복을 촉진시키는 라섹수술 기법으로 수술의 편의성은 상당히 높아진 상태이다.

하지만, 라섹수술은 라식수술에 비해 각막 상피 회복과 시력회복이 늦은 편이며, 수술 후 관리 또한 매우 중요하므로 군인 신분에서 라섹을 고려하고 있다면 군 복무기간 동안보다는 최소 입대 6개월 전에 여유 있게 수술 받는 것이 가장 적합한 시기일 것이다.

<글/도움 : 강남밝은명안과 송명철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