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부소방서, 공동주택 화재 시 대피 경량칸막이 중요성 홍보
상태바
광주 남부소방서, 공동주택 화재 시 대피 경량칸막이 중요성 홍보
  • 최윤규 기자
  • 승인 2021.02.15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량칸막이 ... 긴급 상황에 자신과 가족의 생명을 지키는 통로

[시사매거진/광주전남] 광주 남부소방서는 화재 발생 시 인명피해를 줄일 수 있는 공동주택 경량칸막이 중요성 홍보에 나섰다.

광주 남부소방서, 공동주택 화재 시 대피 경량칸막이 중요성 홍보

지난 1992년 주택법 관련 규정 개정으로 아파트의 경우 3층 이상 층의 베란다에 세대 간 경계 벽을 파괴하기 쉬운 경량칸막이를 설치하도록 의무화됐다. 2005년 이후에는 세대마다 대피공간을 두도록 해 1992년 이후에 지어진 3층 이상의 아파트에는 경량칸막이 또는 대피공간이 있다.

경량칸막이는 현관으로 대피할 수 없는 상황을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할 수 있도록 설치됐다. 9mm 얇은 석고보드로 제작돼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파손이 가능하다.

현재 공동주택, 아파트에는 경량칸막이, 대피 공간, 하향식 피난구 중 한 가지는 반드시 설치돼 있어야 한다.

정선모 남부소방서장은 “경량칸막이는 긴급한 상황에서 자신과 가족의 생명을 지키는 통로이다”며 “경량칸막이의 위치를 파악하고 물건을 쌓아 놓는 것을 자제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윤규 기자 digitalace@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