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28일 오후부터 강풍·대설·한파 찾아든다
상태바
제주도, 28일 오후부터 강풍·대설·한파 찾아든다
  • 양기철 기자
  • 승인 2021.01.27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풍 초속 7~18m 및 적설 산간 5~10㎝ 해안가 1~3㎝ 예상
건강·시설물 관리 및 안전사고 유의

[시사매거진/제주] 제주기상청은 28일 오후부터 29일까지 제주도 전 지역에 태풍급의 강한 바람이 불겠으며, 또한 강한 추위와 함께 중산간 이상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민과 관광객들에게 건강관리와 함께 시설물 관리 및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28일 오후부터 29일 낮 풍속은 초속 7∼18m 이상(최대순간풍속 초속 25m 이상), 해상은 최고 6m의 높은 물결이 일것으로 예상된다.

28일 밤부터 29일까지 오전 중산간 이상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산지 5∼10cm(많은 곳 15cm 이상), 중산간 2∼7cm, 해안 1∼3cm까지 쌓일 것으로 보인다.

또한 28일 오후부터 30일까지 강추위와 강풍으로 체감온도가 더 낮아지며

아침 최저기온 해안 0∼1℃, 중산간 이상은 영하권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제주도는 28일 발표되는 예비특보에 따라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할 계획이며, ‘겨울철 대설·한파 재난대응계획’과 ‘재난안전대책본부 실무반 편성 운영계획’에 맞춰 관련기관 및 부서와 긴밀한 협업체계를 통한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한다.

상황발생 시 비상근무 체계를 조기 가동해 인명·재산피해 예방 및 도민불편 최소화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이어 중산간 도로 등 노선별 제설작업 계획을 수립해 28~29일 제설 인력 및 장비를 투입하고, 중산간 도로가 통제되는 경우 대중교통 우회 운행 또는 대체노선을 긴급 투입한다.

특히, 농업용 비닐하우스 및 축사·수산시설과 농작물 등에 대한 폭설·강풍 피해 예방활동을 적극 추진하고, 한파에 따른 상수도관 및 계량기 동파에 대비해 동파방지를 위한 홍보 강화와 긴급 복구반 및 비상급수지원반을 통해 신속 대응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28일 밤부터 1100도로와 5·16도로 등 도로를 이용하는 도민 및 관광객에게 자가용 이용 자제 및 대중교통 이용과 함께 부득이 자가용 운행 시 도로통제상황 확인 및 체인 등 월동 장구를 구비하고 눈길 및 빙판길 조심을 당부했다.

더불어, 비닐하우스 및 축사·수산시설, 수도계량기 등 시설물과 농작물 등이 대설과 한파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대비에 철저를 기할 것과 전열기기 사용 증가로 인한 화재 위험에 대비한 예방활동 등을 요청했다.

아울러, 28일 낮부터 초속 7~18m의 강한 바람이 불면서 강풍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아 29일까지도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특히 해상에서도 강한 바람으로 인해 물결이 2~6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강풍에 따른 시설물 파손 및 낙하물에 유의하고, 공항 이용객에 대해서는 운항정보를 수시로 확인할 것과 풍랑특보가 발효될 예정임에 따라 출항 금지와 함께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에 대해 안전해역으로의 이동 및 대피명령을 준수해 줄 것을 주문했다.

양기철 기자 ygc9966@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