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의회,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결의문 채택···폐회
상태바
익산시의회,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결의문 채택···폐회
  • 장운합 기자
  • 승인 2021.01.24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전북] 익산시의회(의장 유재구)는 22일,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 결의문을 채택하는 등 16건의 안건을 심의하고 제233회 임시회를 마무리 했다.

사진=익산시의회 유재구 의장이 폐회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익산시의회 유재구 의장이 폐회를 선언하고 있다.

회기 중 김충영, 장경호, 오임선, 김진규, 유재동, 김수연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익산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등의 활동을 펼쳤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폐업위기에 내몰리고 있는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해소해야 한다며‘상가임대차보호법 개정을 통한 임대료 감면, 임대인 지원 방안’ 등을 담은‘소상공인 임대료 감면대책 촉구 결의문‘을 채택해 청와대, 국회,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에 제출키로 했다. 

유재구 의장은 “신축년 첫 임시회기 동안 주요업무보고와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조례안 심사를 위해 애쓰신 동료의원과 집행부 공무원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새해에도 익산시의회는 시민의 안전을 지키며,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하는 독자의 이해를 돕기위해 결의문 전문을 게재한다.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대책 촉구 결의문(안)
 
코로나19로 시작된 2020년은 3차 대유행까지 이어지며, 실로 모두의 일상을 멈춰버렸고, 우리의 자유를 제약했다. 실로 평범한 일상을 넘어 삶의 터전까지도 좀먹고 있는 실정이다.

비대면 시대라는 새로운 사회적 기준이 빠르게 정착하며, 사람을 대면하며 생계를 꾸려가는 소상공인들은 감염위험에 노출되는 것은 물론 경직된 경기침체의 여파를 고스란히 떠안고 있다. 오히려 막대한 손실을 감내하면서도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한 수 차례의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라 영업시간 단축·중단, 점포 폐쇄 등 고강도 영업제한을 따라 왔다.

이들은 절대적 소득이 감소한 상황에서도 고정비용인 임대료를 매달 지불해야 하는 까닭에, 보증금이나 일시적 가계대출 등으로 임대료를 메꾸는 상황까지 벌어지고 있다. 조금만 참으면 종식될 거라는 실낱같은 희망으로 버티고 또 버텨보지만 이미 그 인내는 절규가 되고 폐업위기로 이어지고 임대인 역시 공실부담을 걱정하며 소위 거대한 경제공동체의 붕괴로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진정한 상생이란 어느 한 쪽에 일방적인 고통이 전가되지 않아야 하며, 진정한 정의 역시 손실에 합당한 보상이 주어지는 것이어야 한다. 사회 구성원 모두의 안전을 위한 방역조치라면 우리 사회가 함께 그 고통과 무게를 나눠야 하며, 부득이한 제한으로 인한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주어져야 할 것이다.

 ‘착한임대인 운동’과 일시적 세제혜택이라는 선의에만 의존하기에는 소상공인의 희생과 고통의 눈물어린 호소를 나누기에는 그 한계가 존재한다.

임대료 문제는 소상공인과 건물주 간 갈등과 대립이 아닌, 우리 사회의 모든 구성원이 합의한 법률과 제도를 통해 확립되어야 한다.

경제는 어느 한 축을 제외하고 흘러갈 수 없으며, 더 이상의 특정 계층에 대한 희생과 고통으로 지켜내기에는 코로나19의 충격이 너무 크다는 점을 우리는 직시해야 한다.

더불어 이 위기를 함께 버텨낼 수 있는 ‘경제백신’이 될 정부와 국회 차원의 조속한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대책 마련을 위해 28만 익산시민을 대변하는 익산시의회에서는 다음과 같이 소상공인 임차인을 위한 제도 개선을 촉구하는 바이다.

                                                     다       음

하나, 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고통이 날로 가중되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정부와 국회는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을 조속히 개정하여 소상공인 임차인에 대한 임대료 감면을 의무화하라.

하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정부는 법령 개정 전까지 긴급재정명령을 내려 소상공인이 임대료를 즉각 감면받는 동시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장이 감면분 일부를 지원할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하라.

하나, 정부와 국회는 「조세특례제한법」을 개정하여 임대료 인하액의 50%에 해당하는 세액공제 혜택을 재난사태 종료일까지 연장하여 임대인의 임대료 손실을 합리적이고 공정한 방식의 보상대책을 마련하라.

 

2021년    1월   일

익산시의회 의원 일동

 

장운합 기자 dacom21@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