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 지난해 경남 최대 실적 달성
상태바
창원시,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 지난해 경남 최대 실적 달성
  • 한창기 기자
  • 승인 2021.01.20 0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공장으로 창원경제 V-TURN 현실화!!
창원국가산단 전경.(사진_창원시청)
창원국가산단 전경.(사진_창원시청)

[시사매거진] 창원시는 지난해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 추진 결과로 202개소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해 경남 내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창원은 대한민국 대표 기계산업 집적지인 창원국가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지난 50년간 산업화와 지역 경제성장을 견인했으나, 인프라 노후화, 청년인력 근무 기피 등으로 성장한계에 직면해 새로운 혁신 비즈니스 모델 창출에 대한 요구가 있었다. 

이에 시는 스마트공장의 확산을 기반으로 제조혁신을 달성하고자, 지난 2014년부터 이어져 온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에 시비 및 도비를 추가 지원해 민간기업의 부담을 덜어낸 결과, 지난 한 해 동안만 202개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해 총 누계 617개소를 달성했다. 

이는 당초 목표인 연간 130개의 155%를 달성한 것으로 전체 경남 구축실적(573개소) 중에서도 1/3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이다.

시는 기존의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사업에 더해 ‘한-캐 인공지능연구센터 운영사업’을 추진해 AI를 접목, 수직적인 단계 상승을 이뤄 스마트공장 구축단계의 대부분이 기초수준에 분포된 문제를 해소하고 있다.

또한 스마트공장 구축 후 운영 최대 난제인 운영인력 및 사후서비스 문제를 클라우드 도입방식의 ‘혁신데이터센터 구축사업’과 연계하여 해결해 나가고자 작년부터 사업을 추진하는 등 스마트공장 도입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문제 해결에 힘을 쏟아 좋은 성과를 도출했다고 분석했다.

류효종 스마트혁신산업국장은 “지난해 스마트공장 구축확산 실적은 경남 최대치이지만, 급변하는 경제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스마트공장 구축은 필수 불가결하기에 아직 구축하지 않은 기업은 하루빨리 기회를 잡기 바란다”며 “스마트공장을 통해 이룬 제조혁신을 기반으로 2021년 창원 플러스 성장을 위한 V-turn을 반드시 이루어 내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한창기 기자 aegookja@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