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박근혜 전 대통령 판결 "대한민국 사법 역사의 치욕"
상태바
조원진, 박근혜 전 대통령 판결 "대한민국 사법 역사의 치욕"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1.01.14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진 대표 등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 선고 공판이 끝난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사진_뉴시스)
조원진 대표 등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 선고 공판이 끝난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 대법원(3부 주심 노태악 대법관)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최종 판결과 관련하여 박근혜 대통령 무죄석방을 요구해온 우리공화당은 강력 반발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는 14일(목) 대법원의 최종판결이 내려지자 태극기 집회 무대에 올라 “대한민국에서 있어서는 안될 대법원의 촛불재판이 국민의 희망을 짓밟고 대한민국의 정의를 짓밟았다”면서 “사법부가 정의의 편이 아닌 거짓촛불의 편에 선 오늘의 판결은 법치의 사망 선고이자, 대한민국 사법 역사의 치욕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대통령을 수많은 가짜뉴스로 마냥사냥한 거짓촛불을 옹호하고, 있지도 않은 경제공동체, 묵시적 청탁으로 억지 꿰맞추기를 한 대법원은 부끄러운지 알아야 한다”면서 “사실상 대법원이 법에 의한 판결이 아닌 정치재판을 한 것에 불과하다”고 강력 비판했다.

조원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임기중에 부정부패 사건에 가장 단호하게 대응하였고, 단 돈 1원 한푼 받지 않은 것을 국민이 다 아는데, 대법원이 국민을 상대로 사기재판을 했다”면서 “무엇이 두려워 국민을 속이고, 정의를 숨기려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끝으로 조원진 대표는 “3년 10개월의 악의적인 정치보복과 인신감금도 모자라 대법원 마저 타락한 정치재판을 자행한 것에 대해 반드시 역사의 심판이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공화당은 박근혜 대통령 무죄석방을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