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싹쓰리’,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1억 원 기부
상태바
그룹 ‘싹쓰리’,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1억 원 기부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1.01.11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영양실조 어린이 지원 위해 싹쓰리 멤버 새해 맞이 기금 전달
그룹 ‘싹쓰리’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1억 원 기부
그룹 ‘싹쓰리’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1억 원 기부

 

[시사매거진]1월 11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MBC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의 그룹 ‘싹쓰리’가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금은 지난 한 해 동안 다양한 활동을 펼친 ‘싹쓰리’의 음원 및 부가 사업 수익금 중 일부로 기금은 전액 영양실조로 고통받는 전 세계 5세 미만 영유아를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멤버 비(비룡)은 “싹쓰리로 활동하며 2020년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멤버 모두 받은 사랑을 더 많은 분들께 돌려 드리는 방법을 고민해왔고, 소중한 어린이들의 생명을 살리는 데 뜻이 모여 졌다. 새해에는 전 세계 모든 어린이가 더 건강하고 행복해지면 좋겠다”고 전했다.

유니세프에 따르면 2020년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유행으로 식량 공급, 유통, 소비 등의 세계 식량 시스템이 취 약해지면서 저소득 계층의 영양 상태는 더욱 악화됐다. 2020년 한 해에만 최대 1억 3,200만 명이 영양부족 상태이며, 심각한 체력저하 및 영양실조 상태의 어린이도 6백만 명에서 7백만 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 유니세프 보고서 '코로나19 잃어버린 세대')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따뜻한 사랑을 보내주신 싹쓰리 멤버들과 제작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로 지구촌 어린이들의 영양상태가 더욱 악화된 상황이다. 수백 만 명의 5세 미 만 영유아들이 영양실조로 생명을 위협받고 있다. 2021년에는 배고픔으로 어린 생명들이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유니세프한국위원회도 더욱 열심히 지원 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해 기금모금과 아동권리옹호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김성민 기자  ksm950080@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