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빈단, "영세가구 아동보호 대책 강구하라."
상태바
활빈단, "영세가구 아동보호 대책 강구하라."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1.01.10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혹한 추위속 거리에서 떨고있는 내복차림 3세 여아 사건..남의 일 아니다
활빈단 홍정식 대표
활빈단 홍정식 대표

 

[시사매거진]하루종일 한 끼도 챙겨 먹지 못한 강북구 거주 3세 여아가 긂주림에 지쳐 북극한파속 내복차림으로 집에서 나온 후 눈이 쌓인 추운 거리에서 행인에게 발견돼 구조된 사건에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강북구청장은 물론 전국 시군구 지자체장들에 힘들게 사는 영세가구의 아동보호 대책을 즉각 마련해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활빈단은 출동 경찰 조사 결과 아이는 엄마 가 출근한 뒤 9시간 넘게 혼자 있었고 잠시 바깥으로 나왔다가 문이 잠겨 들어가지 못한 것으로 드러나 아이를 즉시 분리 조치했지만 이런일이 또 반복되지 않도록 동주민센터,통반장,주민회,어머니봉사모임,경찰지구대(파출소)가 홀로 집 안밖에 있는 영세민 가구의 어린이들 안전 관리에 세심하고 촘촘한 배려와 관심 및 봉사를 촉구했다.

김성민 기자  ksm950080@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