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한밤중 악천후 뚫고 80대 고혈압 환자 ‘긴급이송’
상태바
목포해경, 한밤중 악천후 뚫고 80대 고혈압 환자 ‘긴급이송’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1.01.10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해양경찰서는 "한밤중 서해남부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섬마을에서 두통을 호소하는 80대 고혈압 응급환자가 발생해 해경이 긴급 이송했다"고 밝혔다.(사진_목포해영경찰서)
목포해양경찰서는 "한밤중 서해남부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섬마을에서 두통을 호소하는 80대 고혈압 응급환자가 발생해 해경이 긴급 이송했다"고 밝혔다.(사진_목포해영경찰서)

[시사매거진/광주전남]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정영진)는 "한밤중 서해남부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섬마을에서 두통을 호소하는 80대 고혈압 응급환자가 발생해 해경이 긴급 이송했다"고 밝혔다.

목포해양경찰서는 9일 새벽 0시 52분경 전남 신안군 증도면 병풍도에 거주하는 주민 이 모씨(81세,남)가 혈압이 상승하고 심한 두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이 필요하다는 보건소의 신고를 접수했다.

이에 해경은 지도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 병풍도 보기선착장에서 환자 및 보호자를 탑승시킨 후 강풍과 폭설 등 악천후를 뚫고 이송을 시작해 이날 새벽 1시 46분경 지도읍 송도항에서 대기하고 있던 119 구급대에 신속하게 인계했다.

목포해경에 따르면, 이 모씨는 평소 고혈압 지병 환자로 지난 5일간 배뇨곤란 증상과 함께 혈압이 상승하고 심한 두통을 호소해 인근 보건소에 내원했다가 진료를 받고 해경에 이송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의 도움으로 이송된 이 모씨는 무안 소재 병원에서 정밀검사를 받고 현재 치료 중에 있다.

한편, 목포해경 관계자는 “도서 및 해상에서 응급환자 발생 시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신속하게 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