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위기 가정 지원 "복지 사각지대 안전망 구축한다 "
상태바
울산시, 위기 가정 지원 "복지 사각지대 안전망 구축한다 "
  • 한창기 기자
  • 승인 2021.01.0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복지’ 미지원 ‘울산형 긴급복지’로 지원
울산시청사 전경.(사진_울산시청)
울산시청사 전경.(사진_울산시청)

[시사매거진] 울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오는 3월까지 ‘긴급복지 선정기준 완화’를 연장하고 이 완화에도 지원받지 못하는 가구에는 ‘울산형 긴급복지’를 지원하는 등 더욱 촘촘한 복지 안전망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3월 23일부터 코로나19에 따른 소득 감소‧상실을 위기 사유로 인정하고 지원 기준을 완화(재산 1억8800만 원 이하⇨ 3억5000만 원 이하, 금융재산 500만 원 이하⇨ 1200만 원 이하, 4인 가족 기준)한 ‘긴급복지’를 당초 지난해 연말까지에서 오는 3월까지 연장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긴급복지’는 갑작스럽게 위기 상황에 처해 생계유지가 어려운 중위소득 75% 이하 저소득 가구에 생계·의료·주거지원 등 복지 서비스를 신속하게 지원하는 제도이다.

특히 시는 이러한 기준 완화에도 지원받지 못한 복지사각지대를 지원하기 위해 ‘울산형 긴급복지’로 소득‧재산 기준을 추가로 완화(중위소득 75% 이하⇨ 중위소득 80% 이하, 금융재산 500만 원 이하⇨  2000만 원 이하)해 더욱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사업비는 ‘긴급복지’ 43억1250만 원, ‘울산형 긴급복지’ 4억3750만 원이 편성됐다.

사업 대상은 △코로나19로 인한 소득상실․감소 등 생계 곤란자 △여관․고시원 등에 장기 거주하는 주거 위기자 △국가, 지자체 및 민간의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받지 못하고 있는 소외계층 등이다.

최정자 복지인구정책과장은 “코로나19와 관련, 저소득 계층이 긴급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예산을 신속히 교부하고 중위소득 75% 초과 80% 이하 복지사각지대는 ‘울산형 긴급복지지원’을 함께 추진해 복지사각지대 발생을 최소화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제적 위기 등으로 도움이 필요한 가구를 발견하거나 해당하는 경우에는 언제든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구·군 및 시 복지 담당부서 및 울산 해울이 콜센터로 연락하면 된다. 

한창기 기자 aegookja@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