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5개 구‧군 올해 경영안정자금 3395억 원 규모 지원
상태바
울산시, 5개 구‧군 올해 경영안정자금 3395억 원 규모 지원
  • 한창기 기자
  • 승인 2021.01.05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중 중소기업 700억 원·소상공인 200억 원 신청 접수
소상공인 ‘금리상한제’ 5개 구‧군 확대 시행
울산시청사 전경.(사진_울산시청)
울산시청사 전경.(사진_울산시청)

[시사매거진] 울산시는 5개 구·군과 공동으로 기업경영 환경이 어려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을 위해 올해 총 3395억 원의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을 공급한다고 5일 밝혔다.

올해 자금규모는 지난해 당초규모 대비 약 500억 원 증액된 총 3395억 원으로 중소기업에 2275억 원, 소상공인 1120억 원이 지원된다.  

지원내용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금융기관 대출이자 일부(1.2~3%이내, 기관별 상이)를 지원해 중소업체들의 코로나19로 인해 가중된 자금경색을 완화하게 된다.

울산시의 공급일정을 보면 중소기업자금(700억 원)은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울산경제진흥원을 통해 신청받고, 소상공인자금(200억 원)은 오는 25일부터 울산신용보증재단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선착순 접수한다.

2월에는 5개 구‧군의 중소기업자금(550억 원) 및 울주군 소상공인자금(150억 원) 접수가, 3월에는 4개 구의 소상공인자금(270억 원)의 신청접수가 이어진다. 

상세 일정 및 요건 등은 추후 공고를 통해 알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지난해 시와 일부 구에서 시행한 ‘소상공인 금리상한제’를 5개 구·군 전체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소상공인자금 ‘금리상한제’는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신용보증재단이 담보 전액 보증으로 금융기관 대출 시 적정금리(상한율 이내)로 적용받도록 해 소상공인의 이자 부담을 완화시켜 주는 시책이다.

또한 시와 남구는 중소기업자금에 대하여 ‘대출이자 1% 본인부담제’를 실시한다.

‘대출이자 1% 본인부담제’는 신용도가 높은 대출차주에 대출금리 혜택이 편중되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시행되며, 이자를 지원받아 최종 본인부담 이자가 1% 이하가 될 경우는 공정한 재정배분을 위해 1%까지 본인이 부담하고 1% 초과분만 지원하게 된다.

경영안정자금 신청 접수와 관련한 세부사항은 시와 구․군, 울산경제진흥원, 울산신용보증재단의 누리집(홈페이지) 공고문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계속된 코로나19에 따라 심화한 자금경색으로 돈 가뭄에 내몰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정책자금을 통해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지역경제 활성화의 밑거름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창기 기자 aegookja@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