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 걸어온 기능인’ 제1호 석공예 명장 탄생
상태바
‘한길 걸어온 기능인’ 제1호 석공예 명장 탄생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0.12.01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년간 업계 종사, 강현녀 천일석재 대표 선정
강현녀 석공예 명장(사진-익산시청)
강현녀 석공예 명장(사진-익산시청)

[시사매거진/전북] 익산을 대표하는 제1호 석공예 명장이 탄생해 화제다.

시는 지난달 30일 명장심사위원회를 개최해 ‘강현녀(사진) 천일석재 대표’를 익산시 석공예 명장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석공예 명장으로 선정된 강현녀 대표는 우리 석재 기술에 대한 자긍심과 일에 대한 열정으로 관련 업계에서 32년 동안 종사해왔으며 생산하는 제품들은 미학적인 아름다움을 자랑하며 무엇보다 한국형 디자인이 풍겨내는 특출함이 훌륭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강 대표는 지난 1989년부터 일본에 최고급 납골묘석을 수출해 익산석을 해외에 알리고 있다. 제29회 무역의 날에는 1백만불 수출탑을 수상하며 대통령 표창도 받았다.

또한 자기역량 개발에도 꾸준히 힘써‘석공기능사’ 자격증을 취득했으며 석공예에 대한 열정으로 폭넓은 대외 활동과 연구개발을 통해 실용신안등록 1건, 특허등록 6건, 디자인등록 17건 등의 성과를 일궈냈다. 그 결과 2010년 천일석재가 전라북도 유망중소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 밖에도 강 대표는 각종 기부 실시 이력과 다수의 사회발전 기여 포상 경력이 있는 등 모든 부문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익산시 명장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명장으로 선정되면 인증현판과 인증서가 수여되고 시 홍보책자, 홈페이지에 등재돼 그 명성을 널리 알리게 되며 1천만원의 연구활동비 지원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시는 지역 숙련기술자가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전문분야에 정진할 수 있도록 지난 2016년 ‘익산시 명장 선정 및 육성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석공예, 섬유, 귀금속, 이·미용의 4개 부문에서 명장을 선정해 왔다.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